시진핑 "中 괴롭히면 강철 만리장성에 머리깨져 피 흘릴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시진핑 "中 괴롭히면 강철 만리장성에 머리깨져 피 흘릴 것"

입력
2021.07.01 10:05
수정
2021.07.01 21:19
0 0

"중화민족, 괴롭힘 당하던 시대 끝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달 29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7·1 훈장' 수여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일 톈안먼 광장에서 열린 공산당 성립 100주년 기념 연설에서 "그 어떤 외국 세력이 우리를 괴롭히거나 압박하며 노예화하는 것을 중국 인민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누가 이런 망상을 하면 14억 중국 인민들의 피와 살로 만든 강철 만리장성 앞에서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은 불가역적인 여정에 진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화민족은 인류 문명 진보에 불멸의 공헌을 했다"며 "중국은 절대 빈곤을 해결하고 샤오캉 사회를 실현했다"고 선언했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