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한복판서 성범죄 신고당한 유명 교수, 대학에서 직위 해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남 한복판서 성범죄 신고당한 유명 교수, 대학에서 직위 해제

입력
2021.06.23 12:36
수정
2021.06.23 14:40
0 0

한밤중 강남 길거리에서 지인 상대 성범죄 의심 신고
국립 명문대 유명 교수로 알려져... 외부 활동 활발
소속 대학 오늘 내부 규정에 따라 직위해제 조치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한밤중 길거리에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는 명문대 유명 교수가 소속 대학으로부터 직위해제 조치를 받았다. 해당 학교는 경찰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추가 조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19일 밤 서울 강남구의 한 번화가에서 누군가 술에 취해 지인에게 성범죄를 저지르는 것 같다는 시민 신고를 접수받았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60대 남성 A씨의 신원을 파악한 뒤 귀가시켰고 현재 첫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A씨는 국내 명문 대학의 유명 교수로,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등 외부 활동이 활발한 인물이다.

A씨가 재직 중이던 학교 측은 오늘 오전 A씨에 대한 직위해제 조치를 결정했다. 학교 관계자는 "사안이 엄중하다고 판단돼 내부 규정에 따라 일시적인 직위해제 조치를 내렸다"며 "이후 수사에 따라 사건 내용이 구체적으로 밝혀지면 징계위원회를 열어 추가 조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민 신고 내용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내용을 파악하는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인과 술자리를 가진 뒤 길에서 대화를 나누던 중 벌어진 일로 추정된다"며 "실제 범죄 행위가 일어났는지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