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주거안심계획 통했나… 주거침입 범죄 1년새 40% 감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경찰청 주거안심계획 통했나… 주거침입 범죄 1년새 40% 감소

입력
2021.06.17 12:00
0 0

3월부터 '주거안심 치안종합계획' 시행
주거안심구역 지정하고 서울시와 협력
장하연 청장 "서울을 가장 안전한 도시로"

서울경찰청. 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은 지난 3월부터 서울시 등과 협력해 주거 안심 치안종합계획을 시행한 결과 주거침입범죄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가량 감소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자치경찰제 시행 원년을 기해 서울경찰의 첫 범죄 예방 정책으로 서울 주거 안심 치안종합계획을 진행해왔다"며 "그 결과 지난해 3~5월 1,079건에 달하던 주거침입범죄 발생건수가 올해 같은 기간엔 659건으로 38.9%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최근 5년간 감소세에 접어든 5대 범죄(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력)와 달리 주거침입범죄가 증가세를 기록하자 이를 예방하기 위한 치안계획을 수립했다. 이 과정에서 여성 1인가구 증가가 범죄 취약 요소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 1인가구는 2015년 대비 2019년에 16.5% 증가했는데 특히 여성 1인가구의 증가폭이 컸다. 경찰은 "범죄에 취약한 여성 1인가구를 대상으로 한 주거침입범죄를 줄여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주거안심구역 지정 △서울시와의 협력 등을 통해 범죄 예방에 나섰다. 우선 여성 1인가구 밀집 지역 중 주거침입 취약지역을 '주거안심구역'으로 지정, 104억 원의 예산을 들인 범죄예방 환경개선사업(CPTED)을 진행 중이다. 일례로 숙명여대를 인근에 두고 있는 용산경찰서는 방범용 폐쇄회로(CC)TV 설치 및 벽화거리 조성을 추진해 환경 개선에 나서는 한편, 여대 주변 여성범죄 대응강화 종합대책을 수립해 연계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의 '여성 1인가구 안심지원 사업'과도 연계했다. 주거안심구역 내 가구를 상대로 안심홈세트 설치를 지원하고, 여성 1인 운영 점포에는 무선 비상벨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 뉴스1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이번 계획 시행을 통해 서울이 가장 안전한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자치경찰제 시행에 발맞춰 시민 안전을 첫 목표로 서울시와 범죄예방 환경 조성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오지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