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60대 택배기사… 경사로서 밀린 자신 차량에 깔려 숨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 60대 택배기사… 경사로서 밀린 자신 차량에 깔려 숨져

입력
2021.06.17 08:50
0 0

경찰, 주차 브레이크 작동 여부 등 경위 조사 중

택배기사가 경사로에서 밀려 내려온 자신의 차량에 깔린 사고가 발생한 현장. 부산경철청 제공


60대 택배기사가 경사로에서 밀려 내려온 자신의 차량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오후 6시 35분쯤 부산 금정구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60대 택배기사 A씨가 자신의 택배 차량에 깔리는 바람에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택배기사는 경사가 있는 아파트 단지 안 길에 주차한 택배 차량이 10m가량 밀려 내려오자 이를 막으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택배기사는 시동을 끄고 차량에서 내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주차 브레이크 작동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부산= 권경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