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신문, 한일 정상회담 무산에 아쉬움… 日 정부에 대화 촉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신문, 한일 정상회담 무산에 아쉬움… 日 정부에 대화 촉구

입력
2021.06.16 10:34
수정
2021.06.16 10:51
0 0

니혼게이자이, 사설 통해 쓴소리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확대회의 3세션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참석해 있다. 콘월=연합뉴스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된 데 아쉬움을 표하고, 일본 정부에 한국과의 대화를 촉구했다.

니혼게이자이는 16일 ‘일한(한일)은 지역 안정을 위해 대화를 모색하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이렇게 주장했다. 사설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서 동석하면서 회담을 하지 않고 간단한 인사로 그친 것은 아쉬웠다”며 “‘중요한 이웃 나라’로 규정한다면 정상 간에 메시지를 직접 전달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스가 총리 다음으로 만났고, 영국도 G7 게스트국가로 초청했다면서 “미국과 유럽이 관여하는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민주주의와 법의 지배 등을 지키려면 한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지역 정세를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최우선시하는 문 대통령은 일본의 역할도 기대하며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인다”며 “정상회담을 실현해 그 실마리를 찾겠다는 의도”라고 문 대통령의 관계 개선 의지도 인정했다.

반면 “일본 정부·여당 내에는 한일 관계가 냉각됐어도 방치해 두는 게 좋다는 목소리가 있지만, 긴장이 고조되는 지역 정세에는 유예가 없다”고 경고했다. “젊은이들의 교류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등 차세대에 청구서를 남기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꼬집기도 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대화로 해결한다는 자세를 잃지 말아야 한다”며 “주변 지역의 리스크를 냉정히 판별해 대국적인 대응을 요구하고 싶다”고 일본 정부에 대화를 촉구했다.

한편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최근 강제징용이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국 법원의 판결이 엇갈리며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지금이야말로 지도력을 발휘해 주었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소송) 원고들에게서도 지지를 받아 온 혁신 계열의 현 정권에서 (이 문제를) 수습하는 의미가 크다”고 지적했다. 내년 대선에서 혹시 보수 정권으로 바뀔 경우 한일 관계 개선 동력을 얻기 힘드니 이번 정권에서 해결할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