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정치 환멸에 놀라운 승리" 외신도 놀란 30대 당대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준석, 정치 환멸에 놀라운 승리" 외신도 놀란 30대 당대표

입력
2021.06.11 20:00
수정
2021.06.11 21:52
0 0

외신들, 한국 정치 변화에 주목 
"최연소 보수 지도자…쇄신 요구 커"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뉴시스

36세 0선의 이준석 후보가 제1야당 국민의힘 대표에 당선되자 외신도 한국의 정치 변화에 주목했다. 대체로 30대가 보수정당의 얼굴이 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놀라운 승리"라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11일 "한국의 보수 야당이 내년 대선에 도전하기 위해 젊은이를 선택했다"며 "이준석은 한국의 주요 정당 역사에서 가장 젊은 지도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그의 놀라운 승리는 정치인들에 대한 환멸이 커지는 상황에서 나왔다"고 분석했다. 로이터는 이 대표가 미국 하버드대 졸업생이란 점도 소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국의 주요 야당이 국회의원으로 일해본 적 없는 36세 지도자를 뽑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보수 정당에 합류했지만, 나중에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비판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한국에서 화두가 된 공정 문제를 이 대표가 공략했고, 한국의 젊은 세대를 움직였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젊은 세대가 내년 대선의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日교도 "차기 대선 못 나오지만 사람들 지지 받을 것"

국민의힘 대표에 선출된 이준석(왼쪽)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자 지명 후 나경원 후보의 축하를 받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일본 교도통신은 "이 대표가 놀라운 승리를 거뒀다"며 "그는 보수정당에서 최연소 지도자가 됐다"고 다뤘다.

일본 공영방송 NHK도 '36세가 한국의 주요 야당을 이끌다'란 제목의 기사를 내보내며 "그는 수년에 걸쳐 정치적 개혁을 요구했고, 대중적 지위를 꾸준히 높여 왔다"고 설명했다.

스페인 EFE 통신은 "그의 젊음과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점을 생각할 때 놀랍다"고 평가했다.

외신들은 이 대표가 내년 대선에 출마하지 못한다는 점도 전했다. 현행법상 대선에는 40세 이상만 출마할 수 있다. 블룸버그는 이 대표가 출마 자격 제한으로 대선에 출마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영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그는 내년 대선에 출마할 수 없지만 쇄신을 바라는 사람들의 지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