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초기 자궁내막암, '프로게스틴' 치료해도 안전하게 임신
알림

초기 자궁내막암, '프로게스틴' 치료해도 안전하게 임신

입력
2021.06.09 10:05
수정
2021.06.09 11:05
0 0
자궁내막암에 걸렸어도 조기에 발견했다면 약물 치료를 통해 안전하게 임신도 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자궁내막암에 걸렸어도 조기에 발견했다면 약물 치료를 통해 안전하게 임신도 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자궁내막암은 지난 20년 간 지속적으로 늘었다. 특히 만 15~34세 여성 암 환자 가운데 다섯 번째로 많아졌을 정도로 젊은 자궁내막암 환자가 증가했다(국가암등록사업 연례 보고서).

초기 자궁내막암이라면 젊은 환자가 임신 가능성을 보존하기 위해 수술로 자궁을 적출하지 않고 약물 치료를 먼저 시행한다. 그런데 이 같은 약물 치료를 시행해도 안전하게 임신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대연ㆍ박정열ㆍ이신화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교수팀은 2008~2016년 자궁을 보존해 가임력을 유지하기 위해 1년 간 여성의 황체 호르몬을 조절하는 프로게스틴 성분 약물로 치료한 뒤 남아 있는 초기 자궁내막암 환자 51명을 추가로 약물 치료한 결과다.

연구 결과는 부인암 분야 저명한 국제 학술지 ‘미국부인종양학회지(Gynecologic Oncology, IF=4.623)’에 최근 게재됐다.

환자 51명의 약물 치료 기간은 평균 17개월이었고, 37명(73%)은 1년 약물 치료 후 추가 약물 치료한 뒤 암이 완전히 사라졌고, 13명(25%)은 일부 없어졌다. 1명(2%)의 환자만 암이 진행됐다.

또한 프로게스틴 성분의 약물로 추가 치료해 암이 없어져 실제로 임신을 시도했던 23명의 환자 가운데 9명이 임신했다.

암이 완전히 없어진 37명 중 12명에서 암이 재발했는데, 이중 8명은 약물 치료를 더 지속했더니 다시 암이 없어졌다.

책임 연구자인 김대연 교수는 “조기 자궁내막암은 수술하지 않고 프로게스틴 성분 약물로 치료를 기대할 수 있는데, 효과가 없거나 재발 위험도 있기 때문에 전문의와 꾸준히 상담ㆍ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여성의 황체 호르몬을 조절하는 약물인 프로게스틴 성분 약물은 배란을 억제해 경구 피임약으로 사용돼 왔는데, 자궁내막 조직을 안정시켜 암 세포를 억제하는 역할도 해 자궁 보존을 원하는 초기 자궁내막암 환자에게 사용돼 왔다.

그 동안 1년 이상 프로게스틴 성분 약물로 치료를 해도 암이 없어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치료 효과를 보기 힘들고 암이 더 악화할 수 있어 장기간 치료가 위험하다고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자궁내막암 환자가 대개 50~60대 환자가 많았는데 최근 젊은 환자가 늘면서 자궁 적출 수술 대신 약물 치료로 자궁 보존을 원하는 환자가 점점 늘고 있다.

따라서 1년 간 약물 치료를 했는데도 암이 없어지지 않는다면 환자가 원하는 경우에만 암 진행 여부를 면밀히 검사하면서 약물로 자궁 보존 치료를 더 시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실질적인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분석 연구는 없었다.

김대연(왼쪽부터), 박정열, 이신화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대연(왼쪽부터), 박정열, 이신화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교수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