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부산시, 1000리 갈맷길 조성해 글로벌 관광상품 만든다
알림

부산시, 1000리 갈맷길 조성해 글로벌 관광상품 만든다

입력
2021.05.19 10:10
수정
2021.05.19 15:15
13면
0 0

박형준 부산시장, ‘갈맷길 시즌 2’ 추진
도심 15개 노선 300리 2026년까지 완성
외곽 700리와 연결 "15분 안에 명소 탐방"
"걷기 관광하면 부산" "다시 찾는 도시로"

부산 갈맷길 이기대 구간 전경.

부산 갈맷길 이기대 구간 전경.

부산시가 해안가 등을 따라 조성된 기존 700리(275㎞) '갈맷길'에 더해 시내 어디서나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300리(120㎞) 도심 갈맷길을 신규로 조성해, 부산을 도보관광을 위한 글로벌 대표 도시로 육성키로 했다.

부산시는 박형준 시장의 핵심공약인 ‘15분 생활권 도시’ 조성을 위해 ‘갈맷길 시즌 2’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역사와 문화가 담겨 있는 스토리텔링 도심 갈맷길 15개 노선 300리를 2026년까지 완성해 도심 외곽에 조성된 기존 700리 갈맷길과 연결시켜 15분 안에 부산의 다양한 명소를 편리하게 관광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갈맷길은 부산의 상징인 '갈매기'와 '길'의 합성어로, 바다와 강, 산을 따라 조성된 '부산의 둘레길'로 불린다.

도심 갈맷길은 동래읍성과 좌수영성을 연결하는 ‘거칠산국 역사길’, 서면역에서 좌천동 가구거리를 연결하는 ‘근대산업유산길’, 옛 해운대역과 송정역(동해남부선)을 연결하는 ‘철도 옛 향수길’, 경성대ㆍ부경대 지하철역에서 민락수변공원을 연결하는 ‘오후 맛 기행길’, 부산진시장에서 감만창의문화촌까지의 ‘과거와 미래산업길’, 영도다리에서 40계단문화관까지의 ‘피란역사문화길’,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신세계센텀백화점까지의 ‘수영역사문화 이야기길’ 등 부산의 역사와 문화를 담아 스토리텔링 형태로 기획돼 조성된다. 매년 100억여 원씩 521억여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부산시는 갈맷길을 관광자원으로 만들어나가는 데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산관광공사 주관 2021년 안심관광지 발굴사업과 연계해 트래블 버블 갈맷길 코스와 콘텐츠에 기반한 안심관광 상품화를 시범 추진하고, 관광산업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전략적 홍보도 추진할 방침이다.

부산시는 특히 코레일과의 갈맷길 관광열차 공동 프로모션 및 철도 네트워크를 활용한 갈맷길 전국 홍보, 안심관광 상품화, 홍보 프로모션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상반기 중 관광객이 많이 모이는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에 갈맷길 투어 라운지를 조성해 갈맷길 안내, 완보 인증서 배부, 코스별 관광안내소 연결 등 갈맷길 투어를 위한 허브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특히 도심 보행전용교인 ‘수영강 휴먼브릿지’, 부산의 최장 보행교로 조성되는 ‘금빛노을 브릿지’, 향수와 추억을 간직한 ‘감동나루길 리버워크’를 광안대교를 넘어서는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들 시설의 2023년 준공에 맞춰 천리 갈맷길과 연계한 걷기 명소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보행 인프라 구축뿐 아니라 시민의 보행 인식 개선과 보행문화 확산도 중요한 만큼, 부산의 대표 시민참여 걷기 캠페인으로 자리매김한 ‘워킹데이’(매달 11일)를 주축으로 갈맷길 언택트 걷기 챌린지, 걷기인증 이벤트 등 생활 속 걷기 운동도 추진한다. 시는 광안대교를 걷는 시민걷기행사인 ‘2021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축제’를 부산을 대표하는 걷기관광 상품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걷고 싶은 거리를 많이 만들어 걷고 싶어서 다시 부산을 찾고, 걷고 싶어서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들겠다”며 “전 세계 여행자들의 버킷 리스트에 부산 갈맷길 도보 완주가 포함되는 매력 넘치는 글로벌 관광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 목상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