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전남도, 국립 의과대학 설립 도민 대토론회 21일 개최
알림

전남도, 국립 의과대학 설립 도민 대토론회 21일 개최

입력
2021.05.19 09:30
0 0

목포·순천시 공동 개최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5월 무안군 삼향읍 전남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 범도민 민간 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출범식은 전국 유일의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에 의과대학을 유치하기 위해 열렸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5월 무안군 삼향읍 전남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 범도민 민간 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출범식은 전국 유일의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에 의과대학을 유치하기 위해 열렸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전남도는 목포시와 ·순천시, 목포대와 순천대가 참여하는 '국립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도민 토론회'를 21일 오후 2시 목포시 삼학도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에서 공동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전남의 의료현실과 의과대학 설립 필요성'이라는 주제로, 임준 서울시립대 도시보건대학원 교수와 이흥훈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본부 기획운영실장이 주제 발표를 맡는다.

특히지역 간 건강 격차를 비롯해 전남의 의료 이용 현황과 공공의료 현황 등을 살피고, 의료 위기를 해결한 해외 선진국의 다양한 사례를 알아봄으로써 전남의 의과대학 설립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를 넓힐 계획이다.

토론에는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 최현주 전남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 유선주 목포대 간호학과 교수, 전이양 전남 완도군 대성병원장, 도민 양승주씨 등이 참여한다.

대부분 관련 전문가로 구성됐던 기존 토론회와 달리 이번 토론회는 현직 병원장과 도민이 나서 통계적 수치가 아닌 실제 도민과 의료인이 겪는 생생한 의료 불편 현실을 전한다.

여기에 각자 의과대학 유치를 희망하던 목포대와 목포시, 순천대와 순천시가 공동으로 한목소리를 낸다.

이날 토론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30여 명 내외 인원만 참여하며, 토론회 영상은 종료 후 전남도청 공식 유튜브를 통해 볼 수 있다.

도는 1차에 이어 2차 도민 토론회를 다음달 4일 순천시 문화건강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박경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