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3월 경제성장률 -1.3%… 코로나 긴급사태 영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1~3월 경제성장률 -1.3%… 코로나 긴급사태 영향

입력
2021.05.18 10:59
수정
2021.05.18 14:16
0 0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지난 14일 수도 도쿄에서 행인들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깃발로 장식된 거리를 걷고 있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 두 달을 앞둔 이날 홋카이도, 히로시마, 오카야마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령했다. 이로써 긴급사태 발령 광역단체는 도쿄도(都)를 비롯해 모두 9곳으로 늘었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일본의 올해 1~3월 경제성장률이 3년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사태 발령으로 민간소비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18일 일본 내각부는 올해 1~3월 물가변동 영향을 제외한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1.3%, 연율 환산 5.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하락 폭은 시장관계자의 예측치를 웃돈다. 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개인소비가 전기보다 1.4% 줄어 든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이 기간 코로나19 감염자수가 급증하자 도쿄도 등에 비상사태 선언이 발령되고 음식점에서 영업시간 단축 등을 실시한 것이 소비를 억제했다.

설비투자는 1.4% 감소해 2분기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반면 주택 투자는 1.1% 증가로 10~12월(0.1%증가)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공공투자는 1.1% 줄었다. 민간 소비 급감을 정부 지출이 메워주지도 못했다. 여행에 정부 보조금을 지급하는 ‘GoTo트래블’ 등의 캠페인이 긴급사태 발령으로 중지된 것도 영향이 있었다.

반면 백신 접종이 진행되는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중심으로 성장하는 등 수출은 2.3% 증가했다. 전기(11.7%)보다는 상승폭이 줄었지만 3분기 연속 플러스다.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등에서는 전자 부품 등의 판매가 늘었다.

도쿄도 등에 1월에 발령됐던 2차 긴급사태선언은 3월 종료됐지만 ‘4차 대유행’으로 4월 말부터 다시 도쿄와 오사카 등에 긴급사태선언이 발령됐다. 코로나19 확산세가 크게 줄어들지 않는데다 최근 긴급사태 대상 지역이 더 확대됨에 따라 2분기(4~6월) 경제성장률도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