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기피 커질라… '20만 명' 충족 전 국민청원 답변한 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백신 기피 커질라… '20만 명' 충족 전 국민청원 답변한 靑

입력
2021.05.18 11:00
수정
2021.05.18 11:10
0 0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13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전문가 초청 '안전한 예방접종' 설명회에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국민청원 답변자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세웠다. 청원 답변 조건인 '20만 명 동의'가 충족되지 않았음에도 적극 답변에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백신 안전성에 대한 불안에 따른 기피 현상으로 정부의 접종 목표치 달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정 청장은 18일 영상을 통해 "백신 접종 후에 이상반응에 대한 국민청원이 많이 올라왔는데 아직은 20만 명을 충족하진 않았지만 국민들의 염려가 많고 불안감이 많으셔서 우선적으로 이상반응과 관련된 청원에 대해서 답변을 드리고자 한다"며 운을 뗐다. 게시판에는 관련 청원이 다수 올라와 있다. 접종 후 사망 또는 심각한 이상반응을 보이고 있다거나, 이상반응이 생겼음에도 정부가 지원을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정 청장은 이에 △중·경증 여부에 따라 국가보상을 지원하고 있고 △특히 인과성이 불명확한 중증 사례에 대해서는 1인당 1,000만 원 정도의 진료비를 지원한다는 점 등을 조목조목 언급하고, "이상반응과 관련돼서 신고된 모든 사례가 한 건 한 건 허투루 다룰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예방 접종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또 그리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다. 예방접종의 이상반응에 대한 발생 빈도는 굉장히 낮고 그 예방접종으로 인해서 생명을 지키고 또 건강을 보호하는 효과가 분명히 있다"며 "반드시 예방접종을 받아주시기를 거듭 당부를 드린다"고 호소했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