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비대위 "손실보상법 최후통첩... 거리두기 불복종 불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자영업자비대위 "손실보상법 최후통첩... 거리두기 불복종 불사"

입력
2021.05.17 12:30
0 0

김종민 전국자영업자비대위 대변인 
"한계 몰린 자영업자들… 최대 3,000만 원 보상을"
"여당, 시간 끌기 그만하고 야당은 여당 핑계 말라"

지난달 20일 참여연대와 중소상인단체 회원들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자영업 손실 보상과 임대료 분담, 거리 두기 개편안 등에 관한 대책을 김 후보자에게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영업 제한 조치에 대한 손실 보상 제 마련을 촉구하는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17일 "국회가 신속히 입법에 나서야 한다"며 '최후통첩'을 보냈다. 자영업자비대위는 국회가 자신들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정부 방역 대책에 대한 불복종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자영업자비대위 대변인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손실보상법에 대한 최후통첩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성의 있는 대응이 없다면 불복종 운동, 단체 행동도 불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영업자비대위는 이날 국회 앞에서 손실보상법 입법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국회에 최후통첩을 보낼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한계 상황에 몰린 자영업자들을 생각하면 더는 손실보상법이 전무한 상황을 만들면 안 된다"며 "야당을 찾아가면 여당 핑계를 대고, 여당을 찾아가면 청와대 핑계를 대는데, 이젠 마지막으로 손실보상법을 마련하라고 촉구하려 한다"고 말했다.

"긴급재난지원금과 관계없이 별도 손실 보상 기준 마련해야"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실 보상 소급 적용 및 손실보상법 제정 촉구 공동 기자회견에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코로나19 발병 직전 연도 매출액과 첫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지난해 3월 18일부터 올해 3월 17일까지 1년 동안 매출액에 대한 차액의 20%를 보상해 달라는 게 자영업자비대위의 요구 사항이다. 보상 상한액은 재정 부담을 고려해 업체당 3,000만 원으로 정했다.

김 대변인은 "실제 피해액은 훨씬 크지만 국민적 동의가 필요해 뼈를 깎는 양보안을 마련한 것"이라며 "상한액 3,000만 원은 최저임금 근로자의 연봉 수준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손실 보상은 그동안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과 상관없이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긴급재난지원금은 획일적으로 나눴고 기준이 불공평해 실제 피해가 큰 자영업자들이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매출이 정상적으로 나오는 업종에 지급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걸 돌려 넣거나 부족한 걸 채우는 형태가 아닌 손실보상으로 새롭게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여당이 손실 보상 입법청문회를 추진하기로 한 데 대해 "시간 끌기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학계 전문가의 의견을 듣겠다는데 자영업 단체가 아닌, 피해 규모가 적거나 집합금지 명령을 받지 않은 단체를 불러 얘기를 듣겠다고 한다"며 "이해할 수 없는 조치"라고 지적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