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여중생에 '성매매 나서라'...말 안 듣자 집단폭행한 여중생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또래 여중생에 '성매매 나서라'...말 안 듣자 집단폭행한 여중생들

입력
2021.05.12 16:00
0 0

경찰, 추가 가담자 여부도 수사

경북 포항북부경찰서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 포항에서 여중생들이 또래 여중생을 집단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포항북부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양 등 여중생 5명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양 등은 지난 7일 오후 포항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인근 건물 옥상에서 또래 학생 B양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2명은 영일대해수욕장 인근 공용 화장실로 이동해 B양을 때리다가 오후 10시쯤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당일 B양이 외출하기 전 친구에게 관련 사실을 알렸고 친구가 오랫동안 통화가 되지 않자 112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B양은 머리와 몸을 심하게 다쳐 사흘간 중환자실에 입원했으나, 현재는 일반 병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공용 화장실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남성이 운전하는 차에 탔다는 B양의 진술에 따라 사건에 추가로 가담한 사람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양 등은 또 지난달 28일 B양에게 성매매에 나서도록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당시 B양은 이를 거절한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 김정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