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무게 36kg"...'보아 친오빠' 권순욱 감독, 말기암 투병 고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몸무게 36kg"...'보아 친오빠' 권순욱 감독, 말기암 투병 고백

입력
2021.05.10 18:39
0 0

가수 보아의 친오빠인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말기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권순욱 감독 SNS


가수 보아의 친오빠인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말기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권순욱 감독은 10일 자신의 SNS에 "작년부터 몸이 좋지 않아 일을 쉬었다 복귀했다 잠적했다 나왔다를 반복했다. 그런데 이제 정말 몸 상태가 너무 안 좋다는 걸 알게 되었고, 현재 의학적으로는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고 한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권 감독은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암"이라고 현재 자신의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그는 "복막염으로 고생하던 작년 12월 말쯤 몸 안의 스텐트가 장을 뚫고 나오면서 장천공이 생겼고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동반한 응급수술을 했다. 그런데 예후가 좋지 않은 지 현재 기대 여명을 2·3개월 정도로 병원마다 이야기한다"라고 고백해 충격을 전했다.

권 감독은 "어떻게 내게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는지, 왜 나에게 이런 꿈에서나 볼법한 일이 나타난 건지 믿을 수가 없지만 잠에서 깨어나면 언제나 늘 현실이다"라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낸 뒤 "현재 장폐색으로 인하여 식사를 못한 지 2달이 넘어 몸무게는 36kg까지 떨어졌고, 몸에 물은 한 방울도 흡수되지 않아 갈증과 괴로움은 말로 표현이 안되며 수액을 꽂은 채로 움직여야 해서 거동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힘든 투병을 이어나가고 있는 상황을 알렸다.

그는 "그 와중에 저희 어머니는 꼭 나을 거라 하시지만 의학적으로는 이미 죽은 사람 판정을 하는 병원과 의사들, 그리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들을 보며 저는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라며 "그래도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계속해서 시도 중이고 매일매일 눈물을 흘리면서도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라는 심경을 털어놨다.

"밥 한 숟가락을 못 먹어서 울어보긴 처음"이라고 담담한 고백을 이어간 권 감독은 "기운이 있을 때 간간이 소식 올리겠다. SNS에 글 쓰는 게 이렇게 체력 소모가 큰지 최근에 알게 되었다. 그럼 모두들 건강관리 잘 하셔서 이런 고통을 경험하지 않기를 꼭 기원한다"라는 말을 덧붙여 네티즌들의 응원을 자아냈다.

권 감독의 투병 고백에 동생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는 애정 가득한 댓글을 달아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한편 권순욱 감독은 보아를 비롯해 엑소 보아 동방신기 샤이니 등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들의 뮤직비디오와 영상을 제작한 메타올로지의 대표로 다수의 유명한 뮤직비디오를 탄생시켜 온 실력파 감독이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