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대만, 올해는 WHO 초청장 받을까...불붙는 美中 리턴 매치
알림

대만, 올해는 WHO 초청장 받을까...불붙는 美中 리턴 매치

입력
2021.05.10 14:33
수정
2021.05.10 15:52
14면
0 0

24일 세계보건총회, 올해는 대만 참석할까
①美 포문 앞서 G7, 프랑스 상원 촉구 가세
②달라진 대만 “올해는 참석 가능성 높다”
③짓누르는 中 “하나의 중국이 우선” 반발
④칼자루 쥔 WHO, 美中 갈등 고조에 곤혹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대만이 24일 개막하는 세계보건총회(WHA)에 옵서버로 참석하려면 그의 초청장이 필요하다. 대만은 2009~2016년 옵서버로 참석했지만 2017년부터 중국의 반대로 참석이 좌절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대만이 24일 개막하는 세계보건총회(WHA)에 옵서버로 참석하려면 그의 초청장이 필요하다. 대만은 2009~2016년 옵서버로 참석했지만 2017년부터 중국의 반대로 참석이 좌절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세계보건총회(WHAㆍWHO의 최고의사결정기구)가 24일부터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논의할 가장 권위 있는 국제회의다. 하지만 올해도 초점은 대만의 옵서버 참석 여부를 둘러싼 정치적 논란에 맞춰질 전망이다. 관철시키려는 미국과 저지하려는 중국이 1년 만에 재격돌을 앞두고 있다.

①美 불 지피고, 동맹이 주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대만이 WHA에서 계속 배제되는 건 합리적 정당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보건 위기에 맞서 각국이 힘을 모아야 할 때에 인구 2,400만 명의 방역 모범국 대만을 고립시키려는 중국의 조치는 부당하다는 것이다. 대만은 2009~2016년 WHA에 초청받았지만 2017년 이후 차이잉원(蔡英文) 정권과 사이가 틀어진 중국의 반대로 국제사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미국에 앞서 서구 동맹국과 우군들이 선제적으로 대만의 WHA 참석을 촉구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5일 공동성명, 프랑스 상원은 6일 결의안을 통해 대만의 옵서버 지위 회복 필요성을 역설했다. 심지어 유럽연합(EU) 최초로 중국 백신을 도입한 헝가리도 대만 지지행렬에 가세했다. 수도 부다페스트 시장은 7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대만의 전문지식은 세계보건기구(WHO) 업무와 전 세계 보건위기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②달라진 대만 “올해는 참석 가능성 높다”

대만 외교부가 공개한 '위대한 모험의 선물' 동영상의 한 장면. 백혈병에 걸린 말레이시아의 21개월 아기를 대만 의료진이 치료하는 과정이 담겼다. 대만의 WHA 참석 필요성을 강조하는 홍보물이다. 타이완투데이 캡처

대만 외교부가 공개한 '위대한 모험의 선물' 동영상의 한 장면. 백혈병에 걸린 말레이시아의 21개월 아기를 대만 의료진이 치료하는 과정이 담겼다. 대만의 WHA 참석 필요성을 강조하는 홍보물이다. 타이완투데이 캡처


당사자 대만도 지난해보다 훨씬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만에서 치료받은 외국인은 300명이 넘는다. 이 중에는 급성 백혈병 치료를 위해 3,000㎞를 날아와 대만 의료진의 도움을 받은 말레이시아의 21개월 아기도 포함돼 있다. 대만 외교부는 아기의 사연을 담은 동영상 ‘위대한 모험의 선물’을 트위터에 올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대만 의료시스템의 역량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만이 도울 수 있다’는 구호를 앞세워 해외 지원운동을 펼치고 있다. 단순히 물자 원조를 넘어 해외 방역에 대만이 역할을 다하겠다는 것이다. 천스중(陳時中) 대만 위생복리부 부장(장관)은 9일 “국제사회의 공감대가 형성돼 올해는 어느 때보다 WHA 참석 가능성이 높다”고 자신했다.

③짓누르는 中 “대만, WHA 꿈도 꾸지 마”

차이잉원 대만 총통. AP 연합뉴스

차이잉원 대만 총통. AP 연합뉴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의 국제기구 참여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만을 유엔에서 몰아내고 중국이 회원국 지위를 꿰찬 1971년 유엔총회 결의 2758호를 근거로 들었다. 중국 청년망은 10일 “미국과 유럽의 일부 반중 세력이 분리주의를 주장하는 대만의 사기꾼들에 맞장구치면서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중국은 대만의 청정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애썼다. 대만 주민이 남부 푸젠성에 올 경우 격리기간을 이틀로 줄인 ‘트래블 버블’을 이날부터 시행하려다 돌연 중단했다. 대만에서 지난 1주일간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0명을 넘었다는 이유에서다. 반면 중국 본토 확진자는 20일 가까이 ‘0명’에 그치고 있다.

④칼자루 쥔 WHO 선택은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로이터 연합뉴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로이터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절차규칙은 ‘옵서버는 사무총장 초청으로 총회에 참석한다’고 규정돼 있다. 미국과 서구가 ‘대만 띄우기’로 분위기를 잡으면서 중국과의 세 대결에서 우위에 서더라도 성패는 WHO 사무총장의 초청장에 달렸다. 지난해 대만의 WHA 참석이 무산된 것도 그 때문이다.

더구나 WHO에 대한 미중의 이해관계는 대조적이다. 미국은 친중 성향의 WHO 개혁을 원하는 반면, 중국은 현 WHO를 중심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WHO가 7일 중국 시노팜 백신을 긴급 승인하면서 중국은 ‘백신 외교’에 박차를 가할 날개를 달았다. 양측의 대립이 표면화할수록 초청장 발부를 놓고 WHO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중국 환구시보는 “대만 당국의 기대에도 불구하고 초청장을 받을 확률은 제로(0)”라고 압박했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