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공, 동해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석공, 동해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입력
2021.05.05 10:56
0 0

2026년 200MW 규모 해상풍력단지 건설 청신호
연 75만MW 전력생산, 2만 5000개 일자리 창출

부유식 풍력발전단지 조감도

한국석유공사(양수영 사장)가 추진 중인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진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공사는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실시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석유공사가 한국동서발전, 노르웨이 국영석유회사 에퀴노르와 함께 2026년 전력생산을 목표로 울산 앞바다에 200M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건설하는 국내 최초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프로젝트이다.

공사는 이 사업이 종합 사업성 여부를 판단하는 AHP 부분에서 0.56를 기록, 타당성 확보 기준인 0.5이상을 상회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에 힘입어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을 본격 추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미래 친환경 에너지 시대로 전환을 본격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2018년 10월 풍향계측기인 라이다(Lidar) 설치를 시작으로 2020년 6월 울산시 및 민간기업과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육성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하는 등 성공적 사업수행을 위한 준비작업을 착실히 진행해 왔다.

석유공사 안범희 신성장사업추진단장은 “탄소에너지 시대에서 미래 청정에너지 시대로의 대전환을 위한 의미있는 출발점”이라며 “성공적 사업수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업계는 이번 KDI 예비타당성 조사 최종통과로 2만 5,000개 정도의 일자리 창출과 20만 세대(4인 기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75만MW의 전력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창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