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 살았나" "보물선 사진인줄"… 박준영 '도자기 청문회' 날선 공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궁궐 살았나" "보물선 사진인줄"… 박준영 '도자기 청문회' 날선 공방

입력
2021.05.04 18:30
수정
2021.05.04 18:32
0 0

"도자기, 집에서 썼다" 해명에 야당 의원들 반박
박 후보자 "노후에 카페라도 운영하려다…" 일부 시인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수입'과 관련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배우한 기자


"저는 이 사진들을 처음 접했을 때, 난파선에서 보물 건져 올린 사진인 줄 알았어요."

김선교 국민의 힘 의원

4일 국회에서 열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도자기 청문회'였다. 야당 의원들은 수많은 도자기를 집에서 썼다는 해명에 "궁궐에서 살았느냐"며 되물었고, 박 후보자는 "송구하다" "적극 조치하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박 후보자는 앞선 인사검증 과정에서 해외 거주 후 귀국하면서 다량의 도자기를 불법 반입했고, 이 중 일부를 허가 없이 판매한 의혹을 샀다.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배우자는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사들였다. 그는 이후 귀국하면서 '외교관 이삿짐'으로 도자기를 반입해 관세를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이를 도소매업 허가도 받지 않은 채 불법 판매한 의혹도 받고 있다.

그는 이에 대해 “아내가 현지 '카 부츠 세일(Car boots sale)' 같은 벼룩시장 등에서 취미 삼아 물건을 구입했고 이삿짐 화물로 들여왔다”며 “2019년 말 카페를 열었는데, 손님 중에 소품을 원하시는 분이 있어 일부 판매했다”고 해명했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반입과 관련해 자료를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계속된 해명에도 야당 의원들의 질타는 이어졌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은 "영국에서 궁궐에 살았느냐"며 "후보자가 참사관 시절 지냈던 거처가 100㎡인데, 도자기 장식품을 실제로 사용했다는 거짓말을 국민이 믿으라는 거냐"고 말했다. 그는 "처음 사진을 접했을 때 난파선에서 보물을 건져올린 사진인 줄 알았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같은 당 권성동 의원은 후보자의 부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사진을 토대로 "계산해보니 최소 3,000만 원어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후보자 재산이나 수입 등에 비춰볼 때 공직자의 부인이 벼룩시장에서 취미로 샀다는 것을 믿기 어렵다"며 "웬만한 사람들은 한 세트를 사려고 해도 손이 덜덜 떨리는 제품들"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아내가 벼룩시장에 가 보니 너무 싸서 수집하는 데 재미를 들였다"면서도 "퇴직 후 노후에 카페라도 운영하려다 보니 좀 많은 물량을 샀다"고 일부 의혹에 대해 시인했다. 그러면서 "아내도 힘들어하고 있어 현재는 (카페) 영업을 중단한 상태고, 앞으로도 카페를 운영하지 않을 계획으로 인수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관세 회피 논란과 관련해서는 "중고 물품으로 쓰고 있어 이삿짐 신고할 때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며 "관세 관련 문제가 있다면 관세청 처분대로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세종 = 박세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