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빅데이터·반도체·전기차 다룰 신기술 인재, 7개 대학이 연합해 키운다
알림

빅데이터·반도체·전기차 다룰 신기술 인재, 7개 대학이 연합해 키운다

입력
2021.05.03 12:00
0 0

교육부 '혁신공유대학' 8개 컨소시엄 선정

교육부 제공

교육부 제공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혁신공유대학)' 사업에 8개 대학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혁신공유대학은 '수도권대학+지방대+전문대'가 컨소시엄을 구성, 교육이나 학위 과정을 공동으로 개발, 운영하면서 빅데이터, 반도체 같은 신산업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3일 혁신공유대학 사업에 서울대, 전남대 같은 4년제 39개교, 영진전문대 등 전문대 7개교 등 총 46개교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국공립 11개교, 사립 35개교가 선정됐으며, 수도권 대 지방 비율은 1 대 1이었다.

8개 각 분야별 컨소시엄은 △인공지능(AI, 전남대 주관) △빅데이터(서울대 주관) △차세대반도체(서울대 주관) △미래자동차(국민대 주관) △바이오헬스(단국대 주관) △실감미디어(건국대 주관) △지능형 로봇(한양대 에리카 주관) △에너지신산업(고려대 주관)이다. 주관대 1개교, 전문대 1개교를 포함해 7개교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지역 간 연계협력이 이뤄지도록 수도권과 지방 소재 대학이 각각 40% 이상 포함됐다.

1개 대학이 최대 3개 분야 컨소시엄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서울대(빅데이터 주관, 차세대반도체 주관, 에너지신산업), 서울시립대(인공지능, 빅데이터), 중앙대(차세대반도체, 실감미디어), 영진전문대(인공지능, 지능형로봇) 등은 복수 분야에 선정됐다.

선정 컨소시엄에는 총 816억 원(각 102억 원, 산업교육센터 예산 16억 원 별도)이 지원된다. 이들은 고급인재, 융합전문인재, 실무인재를 교육하고 콘텐츠 공동개발, 연구 시설 공유, 공동 학위과정 등을 진행한다. 교육부는 △수강신청 인원 제한 완화 △대학 간 학사제도 상호 개방 등을 통해 신산업 분야 강의를 전공과 관계 없이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12일까지 이의신청을 받고, 최종 확정되면 2026년까지 매년 1,032억 원(각 131억 원)을 지원 받는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