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우주인 4명 태운 '재활용' 우주선, 지구 귀환 성공

알림

우주인 4명 태운 '재활용' 우주선, 지구 귀환 성공

입력
2021.05.02 16:42
0 0

야간 시간대에 플로리다주 해상 착수

2일 지구 귀환에 성공한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드래건이 플로리다주 해상에 성공적으로 착수해 있다. AP 연합뉴스

2일 지구 귀환에 성공한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드래건이 플로리다주 해상에 성공적으로 착수해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체류하던 우주비행사 4명을 태우고 지구 귀환에 성공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ㆍ나사)은 2일(현지시간) 마이크 홉킨스, 섀넌 워커, 빅터 글로버(이상 나사)와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노구치 소이치 등 우주비행사 4명을 태운 스페이스X의 ‘크루드래건’ 캡슐이 이날 오전 2시56분 플로리다주 멕시코만 해상에 성공적으로 착수(着水)했다고 밝혔다.

이날 귀환에 성공한 우주선은 지난달 23일 오전 플로리다주 케이프캐너버럴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크루-2’의 연장선으로, 특히 유인 캡슐인 크루드래건은 지난해 8월 나사 소속 우주비행사 더그 헐리와 봅 벤켄을 태우고 ISS에서 해상 귀환에 성공한 바 있다. 유인 캡슐의 ‘재활용’에 성공한 셈이다.

특히 이번 귀환은 여느 때와 달리 야간시간대에 이뤄졌다. 크루드래건은 당초 지난달 28일 지구 귀환이 예정되어 있었지만 해상 강풍으로 인해 일정이 미뤄졌다. AP통신은 “기상 상황을 고려해 드문 야간 귀환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