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코로나에 한국어능력시험(TOPIK) 응시자 '반 토막'
알림

코로나에 한국어능력시험(TOPIK) 응시자 '반 토막'

입력
2021.04.28 11:30
수정
2021.04.28 11:33
0 0
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지난해 한국어능력시험(TOPIK) 총 지원자 수가 전년 대비 절반 이상 급감했다. 2016년 이후 가장 적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각국의 봉쇄정책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이런 내용의 ‘한국어능력시험(TOPIK) 지원자 및 유학생 수 분석’을 28일 발표했다.

토픽은 재외동포와 외국인, 이주민 등이 국내 대학 입학?졸업과 취업 시 활용되는 시험이다. 1997년 첫 시행 당시 2,692명이 응시한 것을 시작으로 △2010년 10만6,953명 △2015년 20만8,448명 △2018년 32만9,225명 등으로 응시자가 꾸준히 늘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지원자 수는 21만8,869명으로 2019년 37만5,871명의 58% 수준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따른 각국 봉쇄조치로 인해 시험이 취소되거나 회차를 줄여 시행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2019년 토픽을 실시한 국가는 80여 개국에 달했지만, 2020년에는 코로나19가 대유행한 브라질, 인도 등이 빠지며 40여 개국만 이 시험을 실시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코로나로 인한 변화는 유학생 규모에서도 드러난다. 2020년 국내 외국인 유학생 수는 15만3,695명으로 전년도 16만165명보다 약 4%(6470명) 줄었다. 세계 최대 유학 시장인 미국에서도 최근까지 매년 늘어나던 외국인 유학생 수가 2019/20년 107만5,496명으로 2018/19년 109만5, 299명보다 1만9,803명(1.8%)감소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2021년에도 코로나19 영향으로 토픽 지원자 정체, 전 세계적인 유학생 수 감소 추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백신에 의한 집단면역으로 유학생 감소 상황이 반전되는 건 2022년 이후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