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남미 대상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 여론전 나섰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부, 중남미 대상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 여론전 나섰다

입력
2021.04.25 20:00
0 0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23일 멕시코에서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멕시코 외교차관과 회담을 계기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한국과 중남미 국가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연대를 약속했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맞서 정부가 외교전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23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열린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멕시코 외교차관과 회담에서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우리 정부와 국민의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태평양이라는 하나의 바다를 공유하는 멕시코에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모레노 차관은 멕시코 또한 태평양 연안국으로서 한국의 입장에 공감하며 "해양 오염으로부터 영향을 받는 역내 모든 국가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멕시코 정부도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예의주시하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지난 18일부터 콜롬비아·코스타리카·멕시코 등 중남미 3국을 순방 중이다. 순방 기간 각국 카운터파트와의 회담에서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동 대응을 강조했다. 22일 열린 한-중미지역 8개국(SICA) 외교차관회의에서도 관련 공동성명 채택을 주도했다. 오염수 방류는 인접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해양 생태계에 피해를 유발할 수 있고, 미래 세대에 대한 책임을 저버리는 결정이라는 취지였다.

해당 성명은 일본이 오염수 방류 방침을 발표한 지 9일 만에 채택·발표됐다. 외교부는 "주변국과 협의 없는 일방적 해양오염 행위에 대해 태평양이라는 공동의 바다를 공유하는 비(非)아시아권 국가들이 즉각적으로 한목소리를 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가 국제사회 공조에 나선 것은 당장 일본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한 조치다. 일본의 방류 과정을 검증하는 권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갖고 있고 미국마저 '일본과 IAEA 간 협조'를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한 태평양 연안국들의 관심을 환기하는 차원이다.



강유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