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복요리 나눠 먹은 완도 주민 2명 숨져
알림

복요리 나눠 먹은 완도 주민 2명 숨져

입력
2021.04.20 09:59
0 0


복사시미와 참복 이미지

복사시미와 참복 이미지



전남 완도에서 복이 들어간 음식을 나눠 먹은 마을 주민 2명이 숨지면서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0일 전남 완도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9분쯤 완도군 신지면 한 마을에서 "50대 아내가 의식이 없고 숨을 쉬지 않는다"고 남편 A씨가 119 구조대에 신고했다.

119 구조대가 A씨의 아내를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A씨도 몸에 이상을 느끼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와 같은 마을에 사는 70대 여성 B씨도 호흡 곤란 등의 이상 증세를 보여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 부부와 B씨는 19일 오후 점심으로 복어내장이 들어간 멸칫국을 나눠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입맛에 맞지 않아 점심 식사를 거의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복어 독 중독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완도= 박경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