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이왕 먹는 욕 더 먹고 밝혀지면…" 여론 작업 의혹 해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함소원 "이왕 먹는 욕 더 먹고 밝혀지면…" 여론 작업 의혹 해명

입력
2021.04.19 15:42
수정
2021.04.19 18:06
0 0

함소원이 연이은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함소원 SNS 제공


배우 겸 방송인 함소원이 연이은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함소원은 19일 자신의 SNS에 "유치한 중학생들 같아서 이런거 안 올려드리려고 했습니다. 저 이런 거 싫어합니다. 법정에서 밝히고 판결 나오면 다 알려드릴게요. 그러니 인터뷰 하신 분들은 이 분들이시고, 이 분들 만나서 어떻게 된 일인지 알려드릴게요. 추측성이나 한쪽의 인터뷰만 받으시고 기사나 방송은 자제해주세요"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고, 앞서 불거진 여론 작업 의혹에 대해 재차 해명했다.

이어 함소원은 팬클럽 회장의 SNS 글을 캡처한 화면과 함께 "팬클럽 회장님이 자기가 한 일을 제가 뒤집어쓴다고 우시는데 뭐 어떻습니까. 살다보면 누명도 쓰고 억울한 일도 겪고 사는 거지요. 이 시기 그냥 겪을게요. 이왕 먹는 욕 더 먹고 밝혀지면 그때 다시 사랑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함소원이 단체 메신저 방 회원들에게 댓글 작업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함소원은 SNS를 통해 "이분들은 지난 5개월 동안 저를 스토킹했으며 고소 중인 중에도 가짜 인터뷰로 저를 괴롭힌다. 허위사실 기사로 내지 말라"고 반박하는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이어지자 함소원이 다시 한번 SNS를 통해 "법정에서 밝히겠다"며 현재 심경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함소원은 최근 SNS를 통해 자신이 홍보 중인 다이어트 제품을 판매 중인 업체가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비방에 대한 법적 대응을 한다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당시 함소원은 "왜 꼭 제가 이렇게까지 하게 만드십니까"라며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