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왜 이렇게까지 하게 만드는지" 악성 루머 추가 고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함소원 "왜 이렇게까지 하게 만드는지" 악성 루머 추가 고소

입력
2021.04.13 13:52
수정
2021.04.13 14:42
0 0

함소원이 악성 루머 추가 고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함소원 SNS 제공


배우 겸 방송인 함소원이 악성 루머 추가 고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함소원은 13일 자신의 SNS에 "2차 고소. 지난해 10월부터 저와 나눈 적도 없는 대화를 만들고 짜깁기하셔서 공개적으로 올리시는 분들께 저는 미리 5개월 동안 이러시면 제가 고소할 수밖에 없다 충분히 알려드렸습니다. 헌데 그것을 현재까지도 SNS, 맘 카페, 각종 커뮤니티(에) 지속적으로 올리셔서 또 추가 고소가 들어갔습니다. 왜 정말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왜 꼭 제가 이렇게까지 하게 만드십니까"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함소원은 "앞으로 유튜브, SNS 등등 추가 고소 들어갈 예정입니다. 마음이 무거운 하루입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지난 12일 함소원은 SNS를 통해 자신이 홍보 중인 다이어트 제품을 판매 중인 업체가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비방에 대한 법적 대응을 한다는 소식을 알리며 "어느 순간 이유와 근거 없이 그저 제품에 흠집 내시려는 것을 알게 되셨다고 합니다. 방법이 이것밖엔 없는 것인지 참 마음이 아프네요"라고 밝혔다.

이후 해당 업체 측은 "본사 제품의 홍보 역할을 맡은 모델 함소원 씨에게 일부 네티즌의 몰아가기식 흠집내기와 악의적인 짜깁기식 동영상 편집으로 함소원 씨 개인을 넘너 자사의 제품까지 이유 없는 악성 루머에 시달리고 있는 사유로 의지에 의해 고소장을 내게 되었습니다"라며 2차 고소를 알린 것이다.

한편 함소원은 최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 내용 조작 의혹을 일부 인정하고 사과했다. '아내의 맛'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