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 배터리분쟁 합의' SK이노, 장 초반 15% 폭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조 배터리분쟁 합의' SK이노, 장 초반 15% 폭등

입력
2021.04.12 09:54
수정
2021.04.12 10:01
0 0

미국 조지아주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 앞에서 직원들이 손을 흔들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이 마무리되면서 2차 전지주들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5분 기준 SK이노베이션은 전날 대비 3만5,500원(14.92%) 오른 27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우도 전날 대비 3만 원(16.95%) 오른 20만7,000원에 거래 중이다.

SK이노베이션 관련주도 일제히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에 납품하고 있는 에코프로비엠은 7.82%, 엘앤에프는 6.07% 올랐다.

SK이노베이션과 2조 원 합의에 성공한 LG화학도 전날 대비 1만9,000원(2.34%) 오른 83만1,000원에 거래 중이다.

앞서 두 회사는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금 1조 원과 로열티 1조 원 등 총 2조 원에 달하는 합의금을 지급하고 국내외 모든 소송을 취하하겠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하루 앞두고 나온 극적 합의로,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곽주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