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과 비슷했는데…재보궐 거치며 지지율 급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이재명과 비슷했는데…재보궐 거치며 지지율 급락

입력
2021.04.08 16:00
수정
2021.04.08 18:13
0 0

NBS 차기 대선 주자 적합도 조사 
이재명 지난주와 같은 24%, 윤석열은 7%P↓ 
윤석열, 국민의힘 지지층 9%P·보수층 14%P↓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차려진 2021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사전투표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와 차기 대권 양강 구도를 형성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4·7 재·보궐선거를 거치며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 조사에서도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50% 이하로 떨어졌다. 대신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지지율이 올랐다.

여론조사 업체 4곳(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케이스탯·엠브레인)의 합동 조사인 전국지표조사(NBS)가 재·보궐선거 투표일을 포함해 5~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이재명 경기지사가 24%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이 지사의 지지율은 지난주와 같았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지난주보다 7%포인트 떨어진 18%로 조사됐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월 1주차 조사(16%)와 비슷하게 나타났는데, 급등 이전 상태로 돌아간 것이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2월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가 문재인 정부와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던 3월 20%대로 급등했다. 한동안 20%대 지지율을 유지하며 이 지사와 양강 구도를 형성했다. 지난주 조사에선 이 지사와 비슷한 25%로 집계됐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10%로 지난주와 같았다.

국민의힘 지지층서 오세훈 3%P, 홍준표 2%P↑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윤 전 총장의 지지율 하락은 국민의힘 지지층 조사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49%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9%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반면 홍 의원과 오 시장의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층 조사에서 홍 의원과 오 시장은 각각 9%, 7%로 조사됐는데, 지난주와 비교하면 각각 2%포인트, 3%포인트 올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주와 같은 4%로 집계됐다.

보수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선 윤 전 총장의 지지율 하락 폭은 더 컸다. 자신의 정치 이념 성향이 보수라고 밝힌 응답자 중 윤 전 총장을 지지한다고 답한 비율은 30%로, 지난주보다 14%포인트 떨어졌다. 홍 의원은 지난주와 같은 9%, 오 시장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5%로 나타났다.

전체 조사에서 이 지사, 윤 전 총장, 이 의원 다음으로는 홍 의원과 안 대표가 각각 4%, 오 시장 3%, 정세균 국무총리 2% 순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NBS)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