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일 3월로?…정 총리 "산림청, 날짜 변경 방안 마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식목일 3월로?…정 총리 "산림청, 날짜 변경 방안 마련"

입력
2021.04.06 10:30
수정
2021.04.06 10:41
0 0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4월 5일 식목일 날짜가 3월로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식목일 다음 날인 6일 국무회의에서 산림청 등에 "식목일 변경 방안을 도출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무엇을 심든 잘 자란다는 청명(淸明)에 즈음한 식목일이지만, 기후변화로 봄철 평균기온이 상승해 나무심기에 적합한 시기로 식목일을 앞당겨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며 "산림청 등 관계부처는 국민들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나무심기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자발적 참여를 제고할 수 있는 식목일 변경 방안을 도출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나무심기가 산림녹화 차원을 넘어서,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최적의 해법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정 총리는 4ㆍ7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행정안전부와 관계부처는 선거가 무사히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투·개표소 방역과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국민들을 향해서도 "안전수칙을 지키며 소중한 권리를 꼭 행사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공직사회 부동산 투기 근절 노력이 자칫 공직사회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국민들은 경제와 민생이 하루빨리 나아지기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다. 공직자들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장관님들께서 각별히 챙겨 달라"고 했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