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성수기도, 외국인도 없다" 호텔업계는 365일 행사 중

알림

"성수기도, 외국인도 없다" 호텔업계는 365일 행사 중

입력
2021.04.06 15:32
0 0

지난해 주요 호텔 객실 매출 반토막
'쪼개기 여행' 내국인 호캉스족이 살길
"프로모션·이색 콘텐츠 끊임없이 발굴"

롯데호텔 제주가 다음달 1일 오픈하는 스위트룸. 오는 11일까지 예약하면 정가보다 저렴하게 예약할 수 있는 타임세일 행사 상품에 포함됐다. 롯데호텔 제공

롯데호텔 제주가 다음달 1일 오픈하는 스위트룸. 오는 11일까지 예약하면 정가보다 저렴하게 예약할 수 있는 타임세일 행사 상품에 포함됐다. 롯데호텔 제공

호텔업계의 마케팅 공식이 바뀌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더 이상 휴가철 성수기나 외국인 관광객에 기댈 수 없는 현실에 새로운 수요층이 절실해졌다. 내국인 대상 문턱 낮추기와 '큰 손'으로 떠오른 MZ세대 중심의 수요자 시선에 맞춘 아이디어 상품이 연례행사처럼 끊임없이 나오는 배경이다.

외국인 끊기니 객실 매출 절반 감소

지난달 25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구역이 여행객이 없어 한산하다. 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구역이 여행객이 없어 한산하다. 연합뉴스

6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롯데와 신라, 신세계 등 대기업 계열 호텔의 지난해 객실 매출은 3,611억 원으로 전년(6,990억 원)의 반토막 수준이었다. 외국인 투숙객 감소 영향이 컸다. 뚝 끊긴 외국인의 발길은 국내 면세점 매출 추이에도 고스란히 나타난다. 올 2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1,687억 원으로 1월보다 15.5% 감소했는데, 외국인 매출(1조1,137억 원)이 17.2% 급감한 탓이다. 2월 외국인 면세점 방문객 수는 4만4,044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다.

객실을 채워야 하는 호텔들은 내국인 호캉스족 유치가 급해졌다. 해외여행이 어려워져 휴가철 장박보다 시간을 쪼개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진 건 긍정적인 요소다. 성수기 위주의 프로모션보다 특정 시간 할인 판매하는 타임세일, 서울 나들이 콘셉트의 숙박상품 출시, 독서나 영화 등 콘텐츠 특화 서비스 접목 등이 연중 진행되는 이유다.

반짝 세일에 콘셉트 경쟁도 봇물

최근 객실 88실을 새단장한 롯데호텔 제주는 회원을 대상으로 타임세일을 오는 11일까지 실시한다. 보통 롯데호텔 1박 비용은 50만 원 안팎이지만 이번 행사에선 가격이 29만2,000원부터 시작한다. 타임세일 기간에 예약하면 5월 1일~9월 30일 중 원하는 기간을 선택해 투숙할 수 있다.

호텔 검색 플랫폼이 도심 속 나들이하기 좋은 상품으로 소개하고 있는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의 루프탑 바에서는 동대문이 내려다 보인다. 호텔스컴바인 제공

호텔 검색 플랫폼이 도심 속 나들이하기 좋은 상품으로 소개하고 있는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의 루프탑 바에서는 동대문이 내려다 보인다. 호텔스컴바인 제공

호텔 검색 플랫폼 호텔스컴바인은 도심 나들이 관련 상품을 모아 소개하고 있다. 낙산공원 등 근처에 산책로가 있고 고궁의 고즈넉함을 즐길 수 있는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 홍대 거리의 복합문화공간과 가까운 라이즈 호텔 등이 대표 상품이다.

신라스테이는 영화, 독서, 드라마 등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새롭게 꾸민 공간 '라운지 1705'를 운영 중이다. 교보문고가 추천한 도서와 종이책 및 전자책 리더기 등이 제공돼 서재 느낌을 풍기면서도 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와 빔프로젝터, 무료 미니바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주요 특급호텔들은 이른바 '호텔에서 한 달 살기' 상품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신라스테이 서대문의 '라운지 1705'. 신라스테이 제공

신라스테이 서대문의 '라운지 1705'. 신라스테이 제공

호텔업계 관계자는 "내국인 중심으로 조금씩 여행 수요가 살아나고 있긴 하지만 유명 관광지의 최고급 호텔로 몰리는 경향이 있어 전체적인 객실 단가는 떨어지고 있다"며 "이색 패키지 상품을 계속 개발해 내국인 수요를 최대한 선점하는 게 현재로선 제일 중요한 과제"라고 전했다.

맹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