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달려라 댕댕이' 김원효 "가장 중요한 건 반려견과의 교감"
알림

'달려라 댕댕이' 김원효 "가장 중요한 건 반려견과의 교감"

입력
2021.03.30 09:17
0 0
'달려라 댕댕이' 심진화가 10kg 감량에 도전했다. MBC 에브리원 방송캡처

'달려라 댕댕이' 심진화가 10kg 감량에 도전했다. MBC 에브리원 방송캡처

'달려라 댕댕이'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과 반려견의 교감이다.

MBC에브리원 '두근두근 레이스 '달려라 댕댕이'(이하 '달려라 댕댕이')는 연예계 소문난 애견인 4팀과 그들의 반려견이 '도그 어질리티(dog agility)'를 배우고 맞춰나가며 정식 어질리티 대회에 도전하는 과정을 통해 인간과 반려견의 교감, 성취, 감동을 보여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기존 솔루션 위주의 반려견 예능과는 다른 재미, 정보를 제공하며 애견인들의 주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달려라 댕댕이'에서는 꾸준한 훈련을 통해 어질리티 실력이 일취월장 중인 반려견들, 그로 인해 행복을 느끼는 애견인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원효-심진화 부부는 반려견 태풍이와 함께 진돗개 스타 풍이를 만났다. 풍이의 뛰어난 개인기, 어질리티 실력을 접한 김원효-심진화 부부는 태풍이와 함께 수영에 도전하는 등 어질리티 대회를 위해 최선을 다해 교감하려고 노력했다.

이후 김원효는 핸들러 심진화와 태풍이를 위해 직접 특식을 준비했다. 맛있게 먹는 태풍이를 보며 김원효는 뿌듯함과 미안함을 느꼈다.

또 김원효는 핸들러로 나선 심진화에게 "대회까지 남은 한 달 동안 10kg을 감량하면 명품 가방을 사주겠다"라고 공약하며, 체중 감량을 독려했다. 그렇게 최선을 다해 하루를 보낸 김원효-심진화 부부와 태풍이. 김원효는 "경기보다 중요한 것은 사람과 반려견의 교감"이라고 언급했다.

그런가 하면 김지민도 반려견 느낌이와 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 느낌이의 비만에 대한 건강검진 결과를 들은 김지민은, 먹을 것을 많이 준 자신을 자책했다. 이후 김지민은 느낌이를 운동하게 하는 것은 물론 경계심이 많은 나리의 훈련까지 시작했다. 김지민의 노력 덕분에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는 느낌이, 나리의 모습은 김지민은 물론 TV 앞 시청자들까지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어 김지민은 몸짱 개그맨이자 소문난 애견인인 절친 류근지와 반려견을 만났다. 류근지는 느낌이의 다이어트, 핸들러 김지민의 체력 증진을 위한 일일 운동코치로 나섰다. 김지민과 류근지, 반려견 3마리의 좌충우돌 케미스트리는 큰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

'달려라 댕댕이' 반려견들의 어질리티 실력이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다. 반려견들의 노력은 물론 애견인들의 노력도 빛났다. 무엇보다 훈련을 통해 더욱 깊어진 애견인과 반려견 사이의 교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교감을 바탕으로 더욱 성장할 이들의 어질리티 도전기가 계속 궁금하다.

한편 MBC에브리원 '두근두근 레이스 '달려라 댕댕이'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