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 비대위 "코로나 1년, 96% 매출 감소... 45%는 폐업 고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자영업 비대위 "코로나 1년, 96% 매출 감소... 45%는 폐업 고려"

입력
2021.03.29 16:58
수정
2021.03.29 17:45
0 0

전국 자영업자 1,545명 실태조사 결과 발표
"1년 더 가면 절반이 폐업… 재정 활용 보상을"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대표들이 29일 서울광장에서 '코로나 1년 자영업실태조사 발표 및 서울시장 후보 자영업정책제안서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자영업자 100명 중 96명이 매출에 타격을 입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100명 중 45명은 폐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9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년간 코로나19가 자영업자에게 끼친 영향에 관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주관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2월 5일부터 3월 25일까지 전국 자영업자들을 모바일 설문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545명이 조사에 참여했고 이 중 수도권 자영업자는 896명(58%)이었다.

비대위 제공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89.8%(1,387명)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된 영업시간 제한, 집합제한, 집합금지 등 규제 조치의 영향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이는 자연스레 매출 감소와 부채 증가로 이어져 코로나19 발생 이후 매출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95.6%(1,477명)에 달했다. 특히 수도권 자영업자의 평균 매출 감소율이 59.2%로 전체 평균(53.1%)보다 컸다. 빚이 늘었다고 응답한 자영업자 비율은 81.4%(1,257명)로 부채 증가액은 평균 5,132만 원이었다.

폐업을 고려하고 있는 자영업자는 44.6%(689명)로 조사됐다. 이들에게 폐업 예상 시기를 묻자 '6개월~1년 이내'라는 답변이 49.3%(340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3~6개월 24.4%(168명) △1~3개월 20.6%(142명) 순이었다. 현재 상황이 1년 더 지속될 경우 자영업자의 절반가량이 문을 닫게 되리라는 것이 비대위의 전망이다.

비대위는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피해를 마다하지 않고 협조해왔다"며 "정부가 구체적인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에서 보상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장 후보자들을 향해서는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을 조속히 시행하고, 자율과 책임을 강조하는 자영업자들의 자정 방역 캠페인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오지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