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내막증 환자, 암 발생 위험 34% 더 높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자궁내막증 환자, 암 발생 위험 34% 더 높아

입력
2021.03.26 20:07
0 0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은 여성들의 암 발생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은 여성은 암 발생 위험이 34%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어경진 용인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영태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정인경 연세대 의대 의생명시스템정보공학교실 교수로 구성된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기반으로 연구한 결과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Gynecologic Oncology’ 4월호에 실린다.

연구팀은 2010~2013년 자궁내막증 진단을 받은 17만9,865명(환자군)과 충수돌기 절제술을 받은 8만7,408명(대조군) 사이의 암 발생 자료를 나이ㆍ 보험 유형ㆍ동반 질환 등을 기준으로 보정한 후 암 발생 정도를 비교해 연구 정확도를 높였다.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의 10~15% 정도에서 나타나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다. 그러나 자궁내막증은 침윤, 전이 그리고 재발 등 그 특성이 암과 유사한 부분이 있어 암 발생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연구 결과, 자궁내막증으로 진단받은 환자군은 대조군보다 전체 암 발생 위험이 34% 높았다.

특히 자궁내막암(4.59배) 난소암(2.51배) 자궁경부암(1.84배) 유방암(1.44배) 갑상선암(1.34배)의 유병률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경진 교수는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은 여성의 암 발생률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자궁내막증을 진단받았다면 암 검진도 일찍 시작하는 것이 좋다”며 “특히 자궁암을 비롯한 여성암 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하길 권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