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질서 위협” vs “최악 인권”… 美中 첫 대면부터 정면충돌

알림

“질서 위협” vs “최악 인권”… 美中 첫 대면부터 정면충돌

입력
2021.03.19 09:40
0 0

미중 첫 고위급회담 이틀간 열려
블링컨 "홍콩, 대만 다 논의할 것"
양제츠 "美 내정간섭, 결연 대응"

양제츠(오른쪽)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외교부장이 18일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 2+2 고위급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회담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앵커리지=로이터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처음 머리를 맞댄 미국과 중국의 고위 관리들이 상견례 자리에서부터 가시 돋친 언사를 주고 받으며 이틀 간 열릴 고위급 회담의 순탄치 않은 앞날을 예고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양제츠(楊潔?)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오후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2+2 회담’을 개최했다. 이번 회담은 바이든 행정부 들어 미중간 첫 고위급 대면 회의다.

하지만 양국 대표단은 통상 덕담을 건네는 모두 발언 관행과 달리 무역과 인권, 안보 이슈 등 주제를 놓고 상대를 향해 거친 말을 쏟아 놓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블링컨 장관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규칙에 기초한 질서 강화에 전념하는 미국과 달리 중국은 글로벌 안정성을 유지하는, 규칙에 기초한 질서를 위협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미국은 신장(위구르) 지역을 포함해 역을 포함해 중국의 행동에 깊은 우려를 논의할 것”이라며 홍콩, 대만,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 동맹을 향한 경제적 강압 등을 의제로 거론했다. 사실상 양국이 대립하는 모든 이슈를 대화 테이블에 올리겠다는 선언인 셈이다. 설리번 보좌관도 “우리는 갈등을 추구하지 않고 치열한 경쟁을 환영한다. 그러나 우리 국민, 친구들을 위해 원칙을 옹호할 것”이라며 블링컨 장관을 거들었다.

중국의 반격은 훨씬 거셌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미국은 다른 나라를 압박하기 위해 군사력과 금융의 우위를 활용하고, 국가안보 개념을 남용해 국제무역의 미래를 위협한다”고 맹비난했다. 또 “신장, 홍콩, 대만은 모두 분리할 수 없는 중국의 영토”라며 블링컨 장관이 언급한 문제를 ‘내정간섭’으로 인식해 결연히 대응하겠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미국의 인권은 최저 수준” “미국에서 흑인이 학살당하고 있다” 등 원색적 표현까지 동원해 바이든 행정부는 신장 등의 인권 문제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공격했다.

왕이 부장은 “중국 대표단은 미국의 초청으로 미국에 왔다”면서 “새 제재를 발표하는 것은 손님을 환영하는 방법”이 아니라고 날을 세웠다. 미국이 고위급 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홍콩 민주화 탄압을 이유로 중국과 홍콩 고위 관리 24명에게 금융제재를 내린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김이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