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변에 에티오피아 소녀 초상화가 등장한 이유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국 해변에 에티오피아 소녀 초상화가 등장한 이유는...

입력
2021.03.18 11:30
0 0

오는 22일 유엔이 정한 세계 물의 날
초상화 주인공은 매일 물 긷는 12세 에티오피아 소녀
기후변화에  물 부족 경각심 일깨우기 위해 작업해

영국 휘트비 해변에서 드론으로 촬영한 것으로, 15일 ‘워터에이드’와 ‘샌드 인 유어 아이’가 함께 작업한 대형 모래 그림이 그려져 있다. 제이미 워들리 등 모래 예술가들이 함께한 너비 60m의 대형 그림 속 물 긷는 어린이가 마치 가뭄에 메마른 듯 표현되어 있다. 휘트비 비치=로이터 연합뉴스


드론으로 촬영한 것으로, 15일 영국 휘트비 해변에 대형 초상화가 그려져 있다. 제이미 워들리 등 모래 예술가들이 함께 작업한 너비 60m의 대형 그림 속 물 긷는 어린이가 마치 가뭄에 메마른 듯 표현되어 있다. 휘트비 비치=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노스요크셔주 휘트비 해변에 물을 나르는 에티오피아 어린이의 모습이 담긴 너비 60m의 거대한 초상화가 등장했다.

모래 위 초상화는 전 세계 수백만 명에게 깨끗한 물과 우수한 위생 시설을 제공하기 위해 활동 중인 비영리 단체 워터에이드(WaterAid)가 유엔이 정한 세계 물의 날(3월 22일)을 앞두고 기후변화에 따른 물 부족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제이미 워들리 등 모래 예술가들과 함께한 작업이다.

바닷물이 빠지면 소녀의 고통은 더해가고 바닷물이 차오를수록 소녀의 고통이 점점 사라지는 모습이다. 파도가 밀려와 4시간의 작업 끝에 완성한 소녀의 초상화는 한 시간 만에 허무하게 사라졌지만 다행히 초상화 속 소녀는 가뭄의 고통을 멈출 수 있었다.

전 세계 여성과 여자아이들이 물을 구하기 위해 하루에 소비하는 시간의 합은 약 2억 시간이다. 이들은 물을 구하기 위해 배움의 시간, 뛰어놀 시간,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빼앗기고 있는 셈이다.

초상화 속 소녀처럼 깨끗한 식수를 공급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22억 명에 이르며, 이 중 7억8천500만 명이 집 근처에 깨끗한 식수원이 없어 최소한의 삶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워터 에이드'는 보고서를 통해 2040년에는 기후변화로 전 세계 인구 4명 중 1명, 총 6억 명 이상의 어린이가 물 부족 상황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드론으로 촬영한 것으로, 15일 영국 휘트비 해변에 대형 모래 그림이 그려져 있다. 휘트비 비치=로이터 연합뉴스


드론으로 촬영한 것으로, 15일 영국 휘트비 해변에 대형 모래 그림이 그려져 있다. 휘트비 비치=로이터 연합뉴스


드론으로 촬영한 것으로, 15일 영국 휘트비 해변을 찾은 시민들이 대형 모래 그림을 바라보고 있다. 휘트비 비치=로이터 연합뉴스


드론으로 촬영한 것으로, 15일 영국 휘트비 해변에 그려진 대형 초상화가 조금씩 파도에 지워지고 있다. . 휘트비 비치=로이터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