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특수본, 국토부 압수수색... 수사 대상 198명으로 급증
알림

특수본, 국토부 압수수색... 수사 대상 198명으로 급증

입력
2021.03.17 15:55
수정
2021.03.17 22:04
6면
0 0

신고센터 운영 이틀 만에 182건 접수
'아니꼬우면 이직하라' 조롱 글도 수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7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북시흥농협 본점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7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북시흥농협 본점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부동산 정책 총괄부서인 국토교통부를 압수수색했다. 특수본이 들여다보는 수사대상은 198명으로 늘어났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토부와 경남 진주 LH본사, 경기 북시흥농협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에는 포렌식 요원 등 수사관 33명이 투입됐다.

특수본이 LH 관련 수사 시작 후 국토부를 압수수색하기는 처음이다. 국토부 내 압수수색 대상은 신도시 선정 업무 부서로, 특수본은 LH 임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토지 매매에 나섰는지 살펴보고 있다. 북시흥농협은 땅 투기 의혹을 받는 LH 임직원 다수가 대출을 받은 은행으로, 대출 과정에 문제는 없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특수본은 지난 9일과 15일, 17일에도 LH 본사뿐 아니라 의혹이 제기된 시흥시의원과 경기 광명·포천시 공무원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개인 휴대폰과 모바일기기 등을 분석하고 있다.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전국에서 제기되면서 특수본이 쥔 사건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특수본이 내사 또는 수사 중인 대상은 198명(37건)에 달한다. 닷새 만에 규모가 두 배 이상 많아진 것으로, 수사 대상에는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뿐 아니라 민간인도 포함돼 있다.

투기 정황을 포착할 수 있는 창구가 활성화되면서 당분간 수사대상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수본이 최근 설치한 신고센터에는 운영 이틀 만인 182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특수본 관계자는 “신고 내용을 정리해 관할 시·도경찰청에 사건을 배당 중”이라며 “수사 필요성을 면밀히 따져보고 있다”고 말했다.

투기 의혹과는 별개로, 특수본은 ‘아니꼬우면 LH로 이직하라’는 취지의 익명 게시글을 올린 작성자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에 돌입했다. 해당 글은 직장인들이 모이는 애플리케이션인 ‘블라인드’에 게재된 것으로, LH는 14일 해당 작성자를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남 진주경찰서에 고발했다.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작성자 특정 등을 위해 이날 오후 3시부터 블라인드 운영사인 팀블라인드와 LH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그러나 이날 블라인드 한국지사 건물 압수수색에 실패했다. 경찰 관계자는 “팀블라인드 한국지사 위치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서울 강남구로 표기된 주소를 확인하고, 사무실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관들이 현장을 찾았다”며 “사무실을 확인했으나 압수수색 당시 사람이 없어 다음날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임명수 기자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