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현대重, 조선업 최초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구축
알림

현대重, 조선업 최초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구축

입력
2021.03.17 13:17
0 0

정부 디지털 뉴딜 일환, KT와 양자암호통신 시범망 도입
방산·산업기술 보호 체계 고도화로 스마트 조선소 조성 박차
향후 군함 등 확대 적용 통해 사이버 공격 위협 대비도

울산 현대중공업 전경

울산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이 글로벌 조선업계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도입, 방산기술 보안을 한층 강화했다.

현대중공업은 17일 울산 본사 인재개발원에서 KT와 함께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 사업 성과보고회’를 열었다.

현대중공업 남상훈 특수선사업본부장, 한국조선해양 이태진 디지털혁신부문장, KT 이진우 부산·경남본부장 등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된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사업 결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현대중공업은 2020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주관의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 사업에 K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컨소시엄을 구성, 현대중공업 내 특수선사업부와 경영본관, 해양공장 간 주요 통신 인프라에 양자암호통신 시범망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기존의 암호키 분배 방식의 보안 체계는 해커가 암호키를 탈취할 경우, 슈퍼컴퓨터보다 연산능력이 훨씬 뛰어난 양자컴퓨터를 통해 손쉽게 해독할 수 있는 문제가 있었다.

양자암호통신(Quantum Cryptography Communication)은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해킹 불가능한 양자암호키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제 3자가 정보 탈취를 시도했을 때 이를 사전에 알 수 있어 원천적으로 해킹 위협을 차단하는 ICT 보안 신기술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사업을 통해 방산기술 및 산업기술 보호를 위한 보다 완벽한 보안 체계를 구축, 5G 기반 스마트 조선소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향후 보안이 핵심인 군함 등에도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확대 적용해 네트워크 중심의 미래 전장 환경에서 스마트 함정 보안과 사이버 공격 위협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언택트(Untact) 활동이 확산됨에 따라 데이터 전송 간 정보보안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이번 구축 사업이 산업계 및 방산업계의 보안 강화를 위한 모범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