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밥이 되어라' 김혜옥, 재희에게 충격 고백 "내가 21살에 널 낳았어!"

알림

'밥이 되어라' 김혜옥, 재희에게 충격 고백 "내가 21살에 널 낳았어!"

입력
2021.03.11 16:37
0 0
재희의 충격받은 모습이 포착됐다. MBC 제공

재희의 충격받은 모습이 포착됐다. MBC 제공


김혜옥(숙정 역)이 자신의 친모임을 알게 된 재희(경수 역)가 밥집을 닫고 종적을 감췄다.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는 백반집에서 지친 사람들의 허기를 채워주는 인간 비타민 ‘영신’과 그녀를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사랑과 우정, 야망과 용서의 이야기를 그려낸 드라마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십여 년 넘게 묵묵히 밥집을 운영하며, 어린 나이에 갑자기 양육을 맡게 된 정우연(영신 역)과 동네 주민들의 따뜻한 식사를 책임 지던 재희가 "당분간 밥집을 닫아야겠다"고 선언해 그 연유에 대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어제 방송 말미 밥집을 찾아온 김혜옥이 재희에게 "내가 스물한 살에 널 낳았다"고 충격적인 고백을 퍼붓고 난 뒤라 재희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예고 영상 속 재희는 한밤중에 홀로 술을 마시며 오열을 하고, 어디론가 떠나는 모습이 포착되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그런가 하면 권혁(정훈 역)과의 일로 강다현(다정 역)에 대한 미안함으로 내내 강다현에 배려만 하던 정우연(영신 역)이 강다현에게 소리 지르는 장면도 포착되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차갑게 정우연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날리는 김혜옥의 모습도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내가 식당을 떠나게 되면 널 절대로 가만히 두지 않겠다"라며 독기 어린 표정을 더해 이혼의 위기를 겪고 있는 그녀를 둘러싼 비밀이 과연 언제까지 감춰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는 평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