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인공지능 기술 민원상담 ‘챗봇’ 구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울산시, 인공지능 기술 민원상담 ‘챗봇’ 구축

입력
2021.03.10 08:08
0 0

10월부터 서비스… 차량등록, 상수도, 여권 등 3개 분야 200종


울산시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자주 접하는 민원에 대해 자동으로 24시간 상담해주는 ‘인공지능 기술 활용 민원상담 챗봇(채팅 로봇)서비스’를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챗봇은 채팅과 로봇의 합성어로 인공지능 기반 대화형 메신저 서비스다.

이번 챗봇 서비스는 단순히 텍스트로만 답변하는 것이 아니라 분야별로 이미지와 텍스트를 적절히 혼합해 답변을 표출하는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과 기능을 구현한다.

울산시는 오는 8월까지 시스템을 구축하고, 9월 시험운영을 거쳐 10월 본격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서비스 범위는 시민들이 ‘해울이콜센터’를 통해 자주 상담하는 내용으로 차량등록, 상수도, 여권 등 3개 분야 200종으로, 향후 대중교통, 환경, 사회복지 등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인공지능과 인간의 조화로운 협업을 통해 행정의 효율성을 향상 시키고 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민원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창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