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의혹 제기 일주일 만에 압수수색한 경찰… '뒷북 수사'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LH 의혹 제기 일주일 만에 압수수색한 경찰… '뒷북 수사' 논란

입력
2021.03.09 22:00
0 0

경찰 "5일 영장 신청, 8일 오후 발부" 해명
LH 본사·피의자 13명 주거지 등 들이닥쳐
정부, 특수단을 특별수사본부로 승격 운영

9일 경기 광명시 일직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광명시흥사업본부에서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개발예정지 투기 의혹과 관련해 9일 오전 경남 진주의 LH 본사와 투기에 연루된 임직원 자택 등에 대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 하지만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지 일주일이나 지난 시점에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뒷북 수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압수수색 당일 새벽 사무실 조명이 환하게 켜진 LH 본사 사진까지 공개돼 증거인멸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포렌식 요원과 수사관 등 67명을 투입해 LH 본사와 과천의왕사업본부·광명시흥사업본부 및 피의자 13명의 주거지 등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피의자 13명에 대해선 출국금지 조치도 했다.

경찰은 LH 본사 4층 회의실에 조사실을 꾸민 뒤 IT기획운영팀 전산허브센터를 시작으로 20개층 사무실을 일일이 수색했다. LH 본사 직원들은 압수수색을 예상한 듯 "올 것이 왔다"며 담담하게 경찰 수사를 받아들였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3기 신도시 개발예정지 선정 과정 문서 및 보상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피의자 개인 휴대폰과 업무용 컴퓨터, 부동산 거래내역 등도 확보했다

광명시흥사업본부는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사업을 담당하고 있고, 과천의왕사업본부에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 3명이 근무하고 있어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가장 먼저 땅을 사들인 직원은 보상전문직이자 과천의왕사업단장을 지낸 인물로, 부인과 부하 직원도 공동소유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직장인 익명 게시판 '블라인드'에 올라온 LH 본사 모습. 상단에 '14시간 전 올린 사진(9일 오후 3시 30분 기준)'이라고 써 있다. 홈페이지 캡처

경찰이 대대적 압수수색을 단행했지만 전날 오후부터 압수수색이 벌어진 이날 오전까지 환하게 조명이 켜진 LH 본사 건물 사진이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증거인멸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경찰은 그러나 “5일 신청한 영장을 검찰도 당일 곧바로 청구했으나 법원으로부터 8일 오후 영장이 발부됐다"고 해명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이날 LH 투기 의혹 관련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단을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로 격상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별수사본부장은 남구준 국수본부장이 맡게 되며, 시·도경찰청 반부패수사대를 중심으로 수사인력을 대폭 증원하고, 국세청과 금융위원회 등 유관기관으로부터 전문인력도 파견 받을 예정이다. 수사범위도 3기 신도시뿐 아니라 부동산 정책과 관련된 전국의 투기 의심 지역으로 확대된다.

국수본은 "검찰과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특별수사본부 내 신고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명수 기자
진주 = 이동렬 기자
최은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