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옥문아' 홍은희 "두 아들, 배우 될 것 같은 느낌" 일화 공개

알림

'옥문아' 홍은희 "두 아들, 배우 될 것 같은 느낌" 일화 공개

입력
2021.03.08 10:14
0 0
'옥문아' 홍은희가 출연했다. KBS 제공

'옥문아' 홍은희가 출연했다. KBS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홍은희가 남편 유준상을 따라 배우를 꿈꾸는 두 아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의 세 자매,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출연해 매력 넘치는 입담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홍은희는 올해로 벌써 첫째 아들이 19세, 둘째 아들은 13세가 되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고3이 된 첫째 아들에 대해서는 "한참 진로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나중에 왠지 배우를 할 것 같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기대감을 모았다. 곧이어 "부추기지는 않겠지만 배우를 하겠다면 말리지는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이에 더해 홍은희는 최근 초등학교 6학년 둘째 아들이 남긴 깜짝 발언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아들이 엄마 아빠 작품을 그렇게 열심히 본 적이 없는데 요즘 아빠가 출연한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 빠졌다"라며 "그 드라마를 계기로 갑자기 배우가 될 거라 선언하더라"라고 밝혀 '배우 집안 탄생'을 예고했다.

또한 전혜빈은 홍은희의 두 아들을 직접 본 소감에 대해 밝혔는데 "첫째 아들은 조각 같은 외모로 원빈의 느낌이 있다" "둘째 아들은 누가 봐도 '유준상 미니미'로 너무 사랑스럽다"라고 전해 홍은희의 어깨를 으쓱하게 했다.

우월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홍은희의 두 아들 일화는 9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