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지난해 매출 7963억...창사 이래 '최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빅히트, 지난해 매출 7963억...창사 이래 '최고'

입력
2021.02.23 17:09
0 0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 지난해 창사 이래 최고의 연간 실적을 달성했다. 빅히트 제공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 지난해 창사 이래 최고의 연간 실적을 달성했다.

23일 빅히트가 공개한 2020년 연간 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빅히트는 매출액 7,963억 원, 영업이익 1,424억 원, 당기순이익 862억 원(K-IFRS 연결 기준, 외부감사인의 회계감사 완료되기 이전 회사의 가결산 수치)을 달성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빅히트의 매출액은 2019년 대비 36%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4%, 19% 증가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빅히트는 이와 함께 2020년 4분기 매출액은 3,123억 원, 영업이익 525억 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7%, 122%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또한 분기 실적으로는 창사 이래 최고 수치다.

이같은 매출은 레이블 인수합병을 통해 사세를 넓힌 빅히트의 앨범 판매의 호조와 사업 부문에서의 고른 성장이 견인했다. 방탄소년단과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ENHYPEN(엔하이픈) 등을 필두로 2020년 한 해 동안 빅히트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의 앨범 판매량은 총 1,322만 장(가온차트 기준)에 달했다. 그 결과 앨범 부문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6% 증가한 3,206억 원이었다.

사업 부문에서의 고른 성장도 매출 신장에 기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매출이 감소했으나 공식 상품(MD) 및 라이선싱, 콘텐츠, 팬클럽 관련 매출액이 2019년 대비 각각 53%, 71%, 66% 증가했다. 빅히트는 앞으로도 사업 부문별로 균형 있는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의 성장도 계속됐다. 위버스는 올해 2월 기준 누적 앱 다운로드 수 약 2,500만 건을 기록했으며 해외 대형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도 잇달아 위버스에 합류하거나, 합류 계획을 발표하는 중이다.

빅히트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탄탄하게 갖추어진 사업구조가 있었기에 역대 최고 실적 달성이 가능했다"라며, "빅히트 레이블즈 소속 아티스트의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인수·합병(M&A)과 같은 비유기적 성장을 통해 사업 범위를 계속해서 확장해 나가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최근 발표된 위버스컴퍼니를 통한 네이버 브이라이브 사업부 양수, 유니버설뮤직그룹과의 파트너십 등을 비롯해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외부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한 성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