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진 기후정책 안돼!"... 美 최초 원주민 장관 놓고 당파갈등 고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급진 기후정책 안돼!"... 美 최초 원주민 장관 놓고 당파갈등 고조

입력
2021.02.23 19:20
0 0

'화석연료 반대' 할랜드 내무장관 지명자
공화당 "급진적 정책에 일자리 사라져"
23일 인준청문회서 날선 질문 쏟아질듯

원주민 출신 뎁 할랜드 미국 하원의원이 지난해 12월 20일 조 바이든 행정부의 내무장관으로 지명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윌밍턴=AP 연합뉴스

비교적 순탄하게 이어지던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조각 작업이 암초를 만났다. 야당 공화당은 내무장관 지명자인 뎁 할랜드 하원의원(뉴멕시코)의 ‘급진적’ 기후정책관을 문제 삼아 인준을 저지하겠다고 잔뜩 벼르고 있다. 하필 할랜드 지명자가 미국의 첫 원주민 출신 장관 후보라 ‘인종차별’ 논란으로 번질 조짐도 다분하다.

미 언론은 22일(현지시간) 할랜드 내무장관 지명자의 인준청문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긴장이 고조된 상원 분위기를 전했다. 현재까지 6명의 장관이 초당적 차원에서 상원 인준을 무난하게 받아낸 것과 달리 당파적 균열이 심각하다고 한다. 공화당 의원들은 이미 지난달 26일 바이든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물론 바이든 대통령이 새 행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기후정책의 얼굴이기도 한 할랜드 지명을 거둬들일 가능성은 없다. 바이든은 취임 첫날부터 키스톤XL 송유관 건설 사업을 중단시키며 기후정책 추진에 강력한 시동을 건 상태다.

공화당은 할랜드의 급진적 기후 이념, 특히 화석연료 산업을 대폭 규제하는 정책에 강한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뉴멕시코주(州) 원주민들은 3만개의 시추정과 무분별한 광산 굴착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에 불만을 토로해왔고 그 대변인 격으로 나선 게 할랜드다. 의회 입성 전 송유관 건설에 반대하는 점거농성에 직접 참여할 만큼 강경한 화석 연료 비판론자다. “탈(脫) 화석연료는 곧 실업”이라고 주장하는 공화당 의원들에게는 최대 위험 인물인 셈이다. 이들은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도 “모든 석유ㆍ가스 산업에 연방정부 토지 임대를 중단하겠다는 할랜드의 구상은 2019년 한 해에만 80억달러(약 8조8,880억원) 이상의 수익을 낸 산업을 죽이는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인준 청문회에서 연방정부의 석유ㆍ가스 시추 신규 사업 중단과 관련한 공화당의 날카로운 공격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티븐 데인스 공화당 상원의원은 “바이든의 에너지 정책에 동의하지 않지만 (정책 책임자인) 에너지ㆍ교통장관 지명자 인준에는 찬성했다”면서 “할랜드는 다르다”고 확실히 선을 그었다. 할랜드 지명자 인준만큼은 그냥 지나칠 수 없다는 의미다.

하지만 지지자들도 라구나푸에블로 부족 출신인 원주민 장관을 지키기 위해 실력 행사에 나설 준비를 마쳤다. 일간 뉴욕타임스는 “미 전역의 여러 단체들이 최초의 원주민 장관에게 반대표를 던질 의향이 있는 상원의원을 상대로 낙선운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보시민단체 ‘진보를 위한 데이터’는 일찌감치 공화당 의원들을 향해 “할랜드 인준에 반대표를 던지면 원주민 유권자 표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진달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