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보조금 상한' 6000만원 맞춘 테슬라… 아이오닉5는 가격 고심 중
알림

'보조금 상한' 6000만원 맞춘 테슬라… 아이오닉5는 가격 고심 중

입력
2021.02.15 21:00
15면
0 0

두 번이나 가격인상 '모델3 롱레인지', 보조금 혜택 위해 480만원 인하
현대차 '아이오닉5', 모델Y보다 저렴하게 가격책정 검토

테슬라코리아 전기차 '모델3' 구입 화면. 테슬라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테슬라코리아 전기차 '모델3' 구입 화면. 테슬라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자동차 업계에 전기차 가격 인하 바람이 한창이다. 정부의 구매보조금 기준을 맞추기 위한 움직임으로, 국내 진출 이후 가격 인상만 고집했던 미국 테슬라마저 가격 인하 행력에 동참하고 나섰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코리아는 2021년식 ‘모델3’를 출시하고, 주력 등급인 ‘롱레인지’ 판매 가격을 5,999만원으로 책정했다. 기존 가격(6,479만원)보다 480만원 인하한 것이다. 모델3의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플러스(5,479만원)’와 최고 등급인 ‘퍼포먼스(7,479만원)’의 가격은 그대로 유지됐다.

테슬라 모델3 롱레인지의 가격 인하는 이번이 처음이다. 모델3 롱레인지는 2019년 8월 출시 당시 6,239만원으로 정해졌다. 하지만 테슬라는 열흘 만에 기습적으로 가격을 130만원 인상했다. 지난해 9월에는 테슬라 본사의 가격 정책 변화를 이유로 110만원을 추가적으로 올렸다. 2021년식 모델3 롱레인지는 1회 충전 주행거리(496㎞)도 기존보다 50㎞ 늘어나는 등 성능이 향상됐음에도 가격이 저렴해진 것이다. 이는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 변화 때문이다.

시각물_2021년 전기차 가격 별 구매보조금 지급 기준

시각물_2021년 전기차 가격 별 구매보조금 지급 기준

국내 전기차 보조금은 올해부터 가격에 따라 최대 800만원 범위에서 차등 지원 된다. 또 동절기에 성능이 떨어지는 전기차의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상온 대비 저온 주행거리가 우수한 차량에 인센티브를 부여키로 했다. 그 결과 가격이 6,000만원 미만인 전기차는 에너지 효율에 따라 국고 보조금을 100% 지원 받을 수 있다. 6,000만~9,000만원인 전기차는 국고 보조금을 50% 지원받고, 9,000만원 이상의 고가 전기차의 경우엔 보조금이 없다. 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은 국고 보조금 비율에 맞춰 차등 지급된다. 이에 따라 올해 전기차 보조금은 최대 1,900만원(서울 1,2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정부 기준에 따르면 모델3 롱레인지의 기존 가격으로는 국고 보조금 341만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468만원(서울 170만원) 등 약 42.6% 수준의 보조금 혜택만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 가격 인하로 최대 100%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테슬라가 지난 12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 새로운 전기차 ‘모델Y’ 역시 보조금 상한선에 맞춰 5,999만원부터 판매된다. 당초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을 비판했던 테슬라가 ‘판정패’를 인정한 셈이다.

테슬라 중형 SUV 전기차 '모델Y'. 테슬라 제공

테슬라 중형 SUV 전기차 '모델Y'. 테슬라 제공

테슬라의 주력 전기차 가격이 낮아지면서, 올해 4종의 전기차 출시를 앞둔 현대차그룹의 셈법도 복잡해졌다. 특히 첫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는 최고 등급 가격도 6,000만원 이하에 판매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테슬라에 빼앗긴 전기차 시장 주도권을 되찾기 위해 모델Y보다 가격을 저렴하게 책정하겠다는 전략이다. 최근 23일로 미뤄진 공개 일자도 이와 연관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아와 제네시스 역시 올해 출시하는 ‘CV’, ‘JW’ 가격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 현대차뿐만 아니라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올해 전기차 신모델 출시를 앞둔 브랜드 모두 가격 책정에 골머리를 썩고 있다”며 “정부의 보조금 정책 변화로 업체 간 가격 경쟁이 치열해졌고, 전기차 판매 가격이 낮아지면서 소비자들이 득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가 15일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의 내부 티저 이미지와 주요 실내 사양을 처음으로 공개했다.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15일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의 내부 티저 이미지와 주요 실내 사양을 처음으로 공개했다.현대차 제공


류종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