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고소에 움찔? "여성 비하 논란 송구" 고민정에 사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수진, 고소에 움찔? "여성 비하 논란 송구" 고민정에 사과

입력
2021.01.28 09:30
수정
2021.01.28 10:31
0 0

"취지와 달리 논란이 돼 유감... 고 의원에게 미안"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당시 재산을 축소 신고한 혐의로 기소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위반 혐의 관련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날 유죄 판결을 받은 조 의원은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아 의원직은 유지했다.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비유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해당 표현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 기존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삭제했다.

조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한다"며 "'권력형 성 사건'으로 치러지는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에 대해 인신공격, 비하를 한 데 대한 저의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 본래 취지와 달리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되고,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특히 저도 여성 의원으로서 여야를 떠나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입장에서 비유적 표현이 여성 비하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됐다는 자체가 가슴 아프다"며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 고민정 의원에게도 미안하다"고 밝혔다.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조 의원은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판한 고 의원을 향해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다.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민주당 측의 "여성이 같은 여성을 성적으로 비하했다"는 비판이 나왔지만 조 의원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도리어 문제의 원인은 고 의원에게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27일에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에서는 "인신공격 막말을 한 사람은 고민정"이라며 "인신공격과 막말을 비판했더니 민주당이 말꼬리를 잡고 왜곡해 저질 공세를 하고 있다. 인신공격과 막말은 민주당의 전매특허"라고 주장했다. 또 '성희롱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쓰며 해당 표현이 성 비하 발언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고 의원은 결국 "참고 넘기지 않을 것"이라며 조 의원을 모욕죄로 고소했다.

한편 조수진 의원은 27일 기자들로부터 '후궁 발언' 관련 질문을 받던 도중, 해당 영상을 촬영한 기자의 휴대폰을 빼앗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조 의원은 "명색이 기자 출신인데 취재 기자님께 너무 큰 결례를 범했다"고 사과했다.

대상은 다르지만 이틀 새 기자와 고 의원 에게 두 차례 사과를 한 것이다.

조수진 의원 사과글 전문

저의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합니다.

'권력형 성 사건'으로 치러지는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에 대해 인신공격, 비하를 한 데 대한 저의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 본래 취지와 달리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되고,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습니다.

특히 저도 여성 의원으로서, 여야를 떠나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입장에서 비유적 표현이 여성 비하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됐다는 자체가 가슴 아픕니다.

다시 한 번, 제 애초 취지와 달리 비유적 표현이 정치적 논란이 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고민정 의원님에게도 미안합니다. 비유적 표현이 논란이 된 글을 내렸습니다.

조수진 올림.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