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부인하다 사과 "책임지지 못해 죄송"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부인하다 사과 "책임지지 못해 죄송"

입력
2021.01.27 17:31
수정
2021.01.27 23:04
0 0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을 안고 있다. 박은석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박은석이 상습적으로 반려동물을 파양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잡음이 일자 박은석과 소속사는 "거짓"이라고 처음에는 반박했으나, 해명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파양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은석은 2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직접 글을 올려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다"며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 될 수 있을 테니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더불어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라며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다"고 했다.

앞서 박은석이 팬카페에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이라고 올린 해명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가 "커뮤니티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 비글과 관련된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 입장을 낸 것과 180도 달라진 태도다.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의혹 관련 해명을 하는 과정에서 박은석이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 시프도그와 고양이 2마리 그리고 푸들을 키우다 모두 형편이 어려워져 친척과 지인들이 대신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자, "그게 파양"이란 역풍을 맞자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의혹은 A씨가 박은석이 키우던 강아지를 파양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지난 26일 온라인에 올리면서 불거졌다.

자신을 박은석의 대학 동기라고 밝힌 A씨는 "옛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 키우던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하게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고 나왔다"며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박은석은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해 주목받았다.

다음은 박은석이 SNS에 올린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박은석입니다. 우선 그 어떤 말을 드리기 전에 이미 힘든 시기에 도움이 되지 못할 망정 또 다른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저를 욕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저와 제 과거 반려동물들에 대한 문제 때문에 온종일 혼돈을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것은 잘못된 일이 맞습니다. 잘못된건 잘못 됐다고 인정하고 있습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될수 있을테니까요. 변명하고싶지 않습니다.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걸 보여주셨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게 아닙니다.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입니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습니다.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침부터 스케줄이 있어 이제야 글 올리는 점에 대해 양해 부탁드립니다. 코멘트란은 열어 두겠습니다. 그 어떠한 조언이라도 따끔하게 받고 싶습니다. 단 저희 아이들과 현재 다른 가족 구성원으로 잘 살고 있는 아이들의 언급이 아닌 저에 대해서만 충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내 삶을 살고 내 가정을 지키느라 수고하셨습니다. 다시 한번 오늘일에 대해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감사합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