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계 없다'는 이재명 주최 토론회에 금배지 50명 '북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계 없다'는 이재명 주최 토론회에 금배지 50명 '북적'

입력
2021.01.26 21:00
0 0

이재명(오른쪽)경기지사가 4·7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하는 우상호(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26일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여의도 정치권으로 활동 공간을 넓히고 있다. '줄 세우기 논란'이 일 수 있는 개인 모임은 자제하되, 정책 토론회 같은 공개적인 방식으로 세를 과시한다. 이 지사는 26일 민주당 현역 의원 50명과 함께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를 열었다.

공동주최 의원만 50명...국회 코앞서 대규모 토론회

토론회는 국회 '코앞'에 위치한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이 지사의 기본주택 정책에 뜻을 같이하는 의원들을 대거 모아 입법 성과까지 이뤄내겠다는 취지다. 보편적 복지론자인 이 지사는 지난해부터 '무주택자면 누구에게나 살 집을 준다'는 개념의 '기본주택'을 대선용 부동산 정책으로 밀고 있다. 지난해엔 30년 넘게 거주할 수 있는 '장기임대형 기본주택'을 정부에 제안했고, 최근엔 토지를 임대하는 조건으로 분양하되, 의무거주 후 공공기관에 매각하는 '분양형 기본주택'을 위한 국회의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에 비해 커진 이 지사의 정치적 '몸집'에 걸맞게 더불어민주당 안팎의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토론회를 찾았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우상호 민주당 의원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해 기본주택을 호평했다. 민주당 경기도 지역구 의원 51명 중 35명이 공동 주최자로 참여했고,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 등도 이름을 올렸다.

'이재명계는 없어요' ...소통 방식, 메시지는 '조심조심'

이 지사는 이처럼 대대적으로 공개 행보를 하고 있지만 의원들과의 접촉은 자제하고 있다. 최근엔 민주당 의원 7명과 함께 만들었던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도 '폭파'했다. 이 지사가 소수의 '이재명계' 의원과 폐쇄적으로 소통한다는 오해를 방지하는 차원이다. 이 지사측 관계자는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이 지사가 따로 이재명계를 두고 있는 게 아니다. 정책을 고리로 '기본소득계' '기본주택계'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주류와의 차별화'가 브랜드였던 이 지사는 최근 들어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친문재인계나 민주당 지도부와 부딪힐 일을 줄이기 위해서다. 26일 토론회에선 기본주택 제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뜻에 어긋나지 않는 것임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 기본주택이 거주 기간 30년으로 돼있지만 원하면 연장할 수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말하는 평생주택과 비슷하다"고 했다. 토론회가 끝나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부동산으로 돈 벌지 못하게 하겠다는 대통령님 말씀에 답이 있다"고 했다.


홍인택 기자
장채원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