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 여부 결론 낸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페이스북,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 여부 결론 낸다

입력
2021.01.22 09:59
수정
2021.01.22 11:03
0 0

계정 폐쇄 결정 감독위 회부
결정되면 저커버그도 따라야

휴대폰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 EPA 연합뉴스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정지 할지 여부를 ‘페이스북 대법원’으로 불리는 독립 감독위원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날 블로그에 올린 게시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계정에 대한 영구정지 결정을 감독위에 회부한다고 밝혔다. 감독위는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의 제안으로 지난해 출범한 독립기구로, 콘텐츠 삭제 등의 사안을 검토한 뒤 결정할 수 있다. 인권ㆍ표현의 자유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돼 있다. 위원회가 한 번 결정을 내리면 저커버그도 이를 따라야 해 ‘대법원’이란 별칭이 붙었다.

앞서 페이스북은 6일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최소 2주간 정지시켰다. 당시 업체 측은 “우리는 (계정 정지) 결정이 필요하고 올바른 것이었다고 믿는다”며 “중요성을 고려할 때 위원회가 그것이 유지돼야 할지에 대한 독자적 판단에 이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감독위는 최대 90일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전에 올린 게시물을 상대로 페이스북 콘텐츠 규정과 가치를 위반했는지 따져보게 된다. WSJ는 “감독위가 트럼프의 게시물 삭제 결정이 국제적인 인권 기준을 존중했는지도 판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사 기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계정 정지 결정의 부당성을 담은 진술서를 제출할 수 있다. 그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에 각각 3,500만여명, 2,500만명의 팔로워를 두고 있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