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백신접종 추진단 운영…접종센터 선정 논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시, 백신접종 추진단 운영…접종센터 선정 논의

입력
2021.01.21 11:57
0 0

21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보호복을 입은 검사 담당 관계자가 시민을 검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대응추진단을 구성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21일 온라인 기자설명회에서 “지난 18일 실무추진단을 꾸린데 이어,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단장으로 한 서울시 대응추진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접종총괄팀을 포함한 6개팀 30명으로 이뤄졌다. 오늘 중 질병관리청의 백신 관련 지침을 받은 뒤 내일 25개 자치구 부구청장 회의에서 본격 실무회의에 나설 계획이다.

박 통제관은 “서울에는 접종센터뿐 아니라 기존에 국가예방접종을 했던 위탁기관이 2,956곳이 있다”며 “질병청의 지침 기준에 맞는 곳을 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으로 지정, 예방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의 신규 확진자는 125명으로 지난 7일(191명) 이후 계속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전체 사망자 285명 중 요양시설과 요양병원 관련 사망자는 각각 21명, 34명으로 두 시설의 총 사망자 수 비중은 19.3%에 달한다.

실제로 이날 추가된 사망자 6명(280~285번)도 모두 고령층으로, 60대 1명, 70대 2명, 80대 2명, 90대 1명이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고, 입원 치료 중 목숨을 잃었다. 박 통제관은 “요양병원ㆍ시설에는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노인들이 많아 확진자가 발생하면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며 “요양병원ㆍ시설로의 확산을 막을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가 확산세가 잦아들고 있지만 다음 달 설 연휴 등을 고려해 생활치료센터 내 3,500병상은 당분간 유지할 방침이다. 부통제관인 김수덕 서울시 시민소통담당관은 “확진자가 감소 추세이나 아직 불안정하고 2월에는 설 연휴 등이 있어 만약을 대비해 최소 3,500개의 병상은 당분간 유지할 것”이라며 “2월 중 확진자 수 변동 추이에 따라 시와 자치구에서 운영하는 병상 수를 알맞게 조정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현재 생활치료센터 36개소에 총 5,252병상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사용 중인 병상은 843개로 가동률이 16.1%다. 즉시 사용 가능한 병상은 3,671개다.

변태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