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문 대통령, 사면 대상이 될 수도… 역지사지하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호영 "문 대통령, 사면 대상이 될 수도… 역지사지하라"

입력
2021.01.19 10:59
수정
2021.01.19 20:33
0 0

19일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있다.2021.01.19 오대근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문 대통령도 사면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전직 대통령 사면에 반대 의견을 밝힌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대통령에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때가 아니다”고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을 일축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한 (문 대통령)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 남은 임기 중에도 더 좋아지는 일은 없겠구나 기대를 포기하는 기자회견이었다”며 전날 회견에 대해 총평을 시작했다.

주 원내대표는 “보궐선거와 관련해 '당헌 개정은 당원 뜻을 따른 것뿐'이라는 발언도 (당시) 야당 대표로 스스로 한 말을 부정하는 자기 부정이자 면피성 발언일 뿐”이라고 공격했다.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당 대표 시절 만들었던 ‘무공천 원칙’을 뒤집고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과 관련한 질문에 “당과 당원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또 문 대통령의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분명하다'는 발언에 대해선 "혼자만 그렇게 알고 있는 것 같다"며 "한미 연합훈련을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는 발언에 이르러선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아연실색했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