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집 근처 만두가게 들러 "포장 구매 함께 이용해달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낙연, 집 근처 만두가게 들러 "포장 구매 함께 이용해달라"

입력
2021.01.14 20:42
수정
2021.01.14 21:02
0 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종로 한 만두가게에서 메뉴를 주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일 ‘양극화 해소’ 행보에 나서고 있다. 앞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기업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이익 공유제’를 제안했던 이 대표는 14일 ‘한끼 포장’으로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주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 위기. 원래 취약했던 계층과 업종이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동네 작은 가게들도 더 힘들어졌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 그러나 호황을 누리는 산업과 계층도 있다”며 “급속히 확대되는 양극화에 대처하려면 재정의 역할이 커져야 하지만, 모두의 자발적 연대와 협력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작은 실천을 해보려 한다”며 “어제 퇴근길, 집 근처 만두가게에 들러 저녁거리를 포장했다. 배달업체에 등록되지 않은 동네 가게”라고 했다. 이어 "모락모락 김이 오르는 만두가 포장되는 동안, 이웃들과 인사도 나눴다.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집 근처 작은 식당과 사업장을 이용해 주시고 주위에도 알려 달라”는 부탁도 했다.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주변 자영업자를 돕자는 취지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의 화장품 가맹점 네이처컬렉션 매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나기도 했다. LG생활건강이 운영하는 네이처컬렉션은 온라인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자영업자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물품을 수령하도록 한 온라인 쇼핑몰이다. 민주당은 대기업이 자영업자와 매출을 나누는 '코로나 이익공유제'의 대표 사례로 꼽았다.

정지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