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사면 제안설’에 이낙연 “그런 얘기 안 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양정철 ‘사면 제안설’에 이낙연 “그런 얘기 안 했다”

입력
2021.01.17 14:30
수정
2021.01.17 14:42
0 0

더불어민주당 불평등해소TF 단장인 홍익표(왼쪽부터) 정책위의장, 이낙연 대표, 이해식 의원 등이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 TF 1차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초 언급한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은 문재인 대통령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으로부터 제안 받은 것이라고 17일 오마이뉴스가 보도했다. 하지만 이 대표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날 해당 매체는 양 전 원장이 지난해 11월 중순을 포함해 이 대표와 여러 차례 만나 사면 문제를 제기했다고 전했다. 양 전 원장이 문 대통령 측근으로 꼽힌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의중을 전달한 것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이 대표 측은 이에 대해 부인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대표가 양 전 원장과 만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런(사면에 대한) 구체적 얘기는 나누지 않았다”고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양 전 원장이 전직 대통령 사면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얘기가 당내에서 오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 대표와 교감이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